경북도, 친환경 추석 명절 보내기 캠페인 전개
경북도, 친환경 추석 명절 보내기 캠페인 전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9.0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절음식은 먹을 만큼만! 성묘갈 때 1회용품 사용 안하기 ..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상북도는 민족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지난 6일 경산공설시장에서 '친환경 추석 명절 보내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사진=경부고 제공)
경산공설시장에서 '친환경 추석 명절 보내기' 캠페인을 전개(사진=경북도 제공)

이번 캠페인은 상인과 전통시장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일상에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행동요령과 친환경 추석 명절 보내기 실천 수칙,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포인트제 가입 안내에 중점을 두었다.

특히, ▲고향 길 대중교통 이용, 자가용 이용할 땐 친환경 운전하기 ▲명절 음식은 먹을 만큼만 만들기 ▲성묘갈 때 1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장 볼 땐 친환경 제품 구매하기 ▲외출 전 사용하지 않는 전기 플러그 뽑기 등을 집중 홍보했다.

시장 이용객들에게 장을 보는 동안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에코백을 기념품으로 증정했다.

고향 길 출발 전에 사용하지 않는 가전제품 전기 플러그를 뽑으면 하루 2,846톤CO2 이상, 1인당 종이컵 사용을 1개씩 줄일 경우 하루 354톤CO2 이상, 간소한 명절 상차림으로 1인당 음식물 쓰레기를 20% 줄일 경우 하루 4,962톤CO2 이상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친환경 명절 보내기 실천 수칙은 누구나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실천가능하다”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