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 美 남동부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전도
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 美 남동부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전도
  • 윤장섭
  • 승인 2019.09.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4명 구조 중"...화재로 기관실 진입 어려워
현대차 계열사 현대글로비스 소속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GoldenRay)가 미국 남동부에 위치한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전도됐다.
현대차 계열사 현대글로비스 소속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GoldenRay)가 미국 남동부에 위치한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전도됐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현대차 계열사 현대글로비스 소속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GoldenRay)가 미국 남동부에 위치한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전도됐다.  CNN 등 현지언론은 8일(현지시간) 선원 가운데 20명은 구조됐고 나머지 한국인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은 미국 해안경비대 발표를 인용해 골든레이호가 어제 오후 2시 40분(우리시각), 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를 떠난 현대글로비스의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출항 1시간 반 만인 브런즈윅 항에서 1.6km 떨어진 지점 해상에서 선체가 좌현으로 80도 크게 기울고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가 잃어났다고 전했다.

골든레이호(GoldenRay)에 탑승하고 있는 한국인 6명과 필리핀인 13명, 미국인 도선사 1명은 현재 구조가 된 상태다.

이날 구조에 나선 해안경비대 찰스턴 지구 책임자 '존 리드' 해군대령은 사고 신고를 받고 즉각 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해 골든레이호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미국인 도선사 1명과 선원 19명 등 20명을 구출했다. 구조작업은 선상에 일어난 불길 때문에 중단했으며 나머지 승선자 4명은 한국인 선원으로 아직 골든레이호 기관실에 갇혀 있다고 해안경비대가 밝혔다. 

외교부도 기관실에 근무하는 나머지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나 연기가 심하게 나고 있어 기관실 진입이어려운 상황이라고 현지 영사관 측이 전했다. 미 해안 경비대도 트윗에서 이들 4명에 대한 구조작업 진행 사실을 확인했다.

외교부는 주 애틀랜타 총영사관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고, 해양수산부 등 관계 당국과 협조해 긴급 대응에 나서는 한편 골든레이호가 전도사고를 일으킨 정확한 원인과 경위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2017년 건조된 '골든레이호'는 7만천여 톤 급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가 생산한 차량 4000여 대를 선적했다. 이들 차량의 유출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고 여파로 브런즈윅 항의 선박 운항은 중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