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경객 몰리는 13·14일 대중교통 막차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
추석 귀경객 몰리는 13·14일 대중교통 막차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9.0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미리, 망우리 시립묘지 경유버스,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 증회운행
토피스 누리집, 서울교통포털 앱에서 정보 확인
추석을 맞아 13일과 14일 이틀 간 지하철과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이 연장 운행된다 (사진=신현지 기자)
추석을 맞아 13일과 14일 이틀 간 지하철과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이 연장 운행된다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추석명절 당일인 13일과 14일  이틀 간 지하철과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이 연장 운행된다. 서울시는 민족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아 귀성‧귀경객 모두 안전하고 편안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귀경객이 집중되는 추석 당일(13일)과 다음날(14일)엔 지하철과 버스 막차시간을 늦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지하철은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하고 같은 날 시내버스도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기차역 5곳(서울역․용산역․영등포역․청량리역․수서역)과 버스터미널 4곳(서울고속(센트럴시티)․동서울․남부․상봉터미널)을 경유하는 129개 노선이 대상이다. 버스의 경우 주요 기차역과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앞 정류소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역, 터미널을 2곳 이상 경유하는 노선의 경우 마지막 정류소 정차시각 기준이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3,100여대도 연휴기간 내내 정상 운행된다. 특히 성묘객을 위해 13일, 14일 이틀 간 용미리(774번)․망우리(201, 262, 270번)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4개 시내버스노선의 운행 횟수를 늘려 운행한다. 이에 따라 만차 기준으로 하루 수송가능 인원이 평소보다 4만여 명 늘어난 13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이나 서울교통포털 앱에서 일자별․시간대별 서울시내도로의 정체구간과 통과 소요시간 예측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평소 오전 7시~오후 9시까지 운영되는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한남IC~신탄진IC)도 11일~15일에는 오전 7시~다음날 새벽 1시까지로  확대해 운영한다. 연장운영 마지막 날인 15일에도 다음날인 16일 새벽 1시까지 버스전용으로 운영된다. 버스전용차로를 통행할 수 있는 차량은 9인승 이상 차량이다. 12인승 이하 차량의 경우 실제 탑승인원이 6명 이상일 때만 통행할 수 있다.

위반 시 이륜차 4만원, 승용차 5만원, 승합차 6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한남대교 남단~서울요금소도 단속구간에 포함되는 것 유의해야한다.  연휴기간 불법주·정차 지도 단속도 강화된다. 단,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전통시장 주변지역은 단속을 완화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추석 명절을 맞아 귀성․성묘를 나서는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24시간 빈틈없는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대중교통과 도로소통 예보를 이용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다녀오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