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얄코펜하겐, ‘덴마크 블루’ 디너웨어 '블루 엘레먼츠' 선보여
한국로얄코펜하겐, ‘덴마크 블루’ 디너웨어 '블루 엘레먼츠' 선보여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9.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마크 디자이너 루이스 캠벨과 로얄코펜하겐의 역사와 전통 재해석한 ‘블루 엘레먼츠’ 신제품 선봬
재치있는 디자인적 요소를 담은 2가지 크기의 서빙 보드, 슈가볼, 에스프레소 컵앤소서 등 4종 출시

 

블루 엘레먼츠 서빙 보드, 슈가볼 (사진=한국로얄코펜하겐)
블루 엘레먼츠 서빙 보드, 슈가볼 (사진=한국로얄코펜하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244년 전통의 덴마크 왕실 도자기 브랜드 한국로얄코펜하겐㈜(지사장 오동은)이 전통의 디자인 요소를 독창적으로 재해석한 디너웨어 ‘블루 엘레먼츠(Blue Elements)' 라인의 신제품 4종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신제품 블루 엘레먼츠는 2가지 크기의 ‘서빙 보드’, ‘슈가볼’, ‘에스프레소 컵앤소서’ 등 총 4종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들은 디자이너 루이스 캠벨의 섬세하고 독창적인 디자인 세계를 보여주는 엘레먼츠 라인을 본격적으로 확장했으며, 식음료를 즐기는 다양한 문화를 적극 반영한 새로운 제품군으로 오늘날의 식탁에서 활용도가 높다.

18cm와 36cm, 2가지 크기로 선보이는 블루 엘레먼츠 서빙 보드는 기존의 방식에서 완전히 벗어나 새롭게 음식을 담아 내는 식기로 적합하다.

긴 직사각 형태의 서빙용 보드에 로얄코펜하겐을 대표하는 패턴과 문양을 재치있게 섞어서 구성했으며, 엘레먼츠 특유의 다채로운 디자인의 변주를 제품 안에 모두 담았다.

보드를 가로지르는 아름다운 푸른색 핸드 페인팅 패턴이 음식의 맛과 멋을 살리는 완벽한 배경이 된다. 작은 디저트류를 비롯해 타파스, 스시, 치즈 등 다양한 음식을 멋스럽게 준비할 수 있다.

스푼과 세트로 구성된 블루 엘레먼츠 슈가볼은 여유로운 티 타임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주는 제품이다.

스푼의 앞머리 부분에 1886년에 아놀드 크로그의 풀 레이스 디자인에서 볼 수 있는 기이한 수호신의 얼굴이 모습이 그려져 있어 세련되고 독창적인 디자인 감각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풀 레이스 패턴에서 착안해 디자인한 스푼 걸이 홈이 있어 사용의 편의성을 높였다.

블루 엘레먼츠 에스프레소 컵앤소서는 푸른색 꽃 무늬를 생동감 있게 그려냈으며, 감각적인 구름 모양의 비정형적인 컵 받침이 손잡이처럼 받쳐 들거나 쿠키나 초콜릿을 함께 담아 즐기기에 적합하게 디자인됐다.

덴마크 디자이너 ‘루이스 캠벨’과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블루 엘레먼츠’는 로얄코펜하겐이 240여 년간 이어온 디자인 요소들이 집약돼 있다.

로얄코펜하겐의 상징적 문양인 블루 플레인의 국화꽃 패턴과 플루티드 무늬, 최상위 라인인 플로라 다니카 접시의 톱니 모양, 블루 하프 레이스의 가장자리 레이스 장식 등 전통적 디자인 요소를 결합하면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한국로얄코펜하겐 관계자는 "로얄코펜하겐의 상징적인 디자인 요소를 유쾌하고 현대적으로 해석한 블루 엘레먼츠 라인은 다양한 식기들과 잘 어울리는 섬세함과 다채로움으로 많은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제품”이라며, “전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제품들로 확장해 선보이는 블루 엘레먼츠 신제품으로 감각적인 테이블을 완성해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