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보다 ‘안정감’ 택한 애플, 트리플카메라 탑재 아이폰 11 시리즈 공개
‘혁신’보다 ‘안정감’ 택한 애플, 트리플카메라 탑재 아이폰 11 시리즈 공개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9.1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아이폰 신작 '11프로·프로맥스' 공개…트리플카메라 선보여
아이패드·애플워치 새 모델도 선보여…애플 TV+·애플 아케이드는 월 4.99달러
아이폰 11 프로 화면 (사진=애플 제공)
아이폰 11 프로 화면 (사진=애플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애플이 신작 아이폰 11을 공개했다. 후면 트리플카메라 탑재로 사진과 동영상 촬영‧편집 기능이 대폭 강화된 이번 신제품은 그간 애플이 추구해온 ‘혁신’을 느끼기엔 부족하다는 반응이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를 열고 아이폰11과 아이폰11 프로, 프로맥스, 그리고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 하드웨어 신제품을 선보였다.

아울러 이날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와 TV 동영상 구독 서비스 '애플 TV+'의 구독료와 서비스 내용 등도 공개했다.

이번 출시된 아이폰11은 기본모델 ‘아이폰11’과 프리미엄 라인인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맥스’ 3종이며 기본모델엔 듀얼 카메라가, 프리미엄 라인에는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아이폰 11 프리미엄 라인의 후면 트리플 카메라 (사진=애플 제공)
아이폰 11 프리미엄 라인의 후면 트리플 카메라 (사진=애플 제공)

기본 모델은 6.1인치 LCD 디스플레이에, 후면 1200만화소 광각과 초광각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이 가능하다. 퍼플과 화이트, 옐로우, 그린 등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각 5.8인치와 6.5인치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를 갖고 있다. 후면에는 1200만화소 광각, 망원, 초광각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했다.

특히 프리미엄 라인에 추가된 트리플 카메라는 넓은 화각의 풍경 사진을 찍거나 좁은 공간에서도 많은 피사체를 화면에 담을 수 있게 했다. 또 역동적 구도의 부감(높은 곳에서 내려다보고 촬영한 것)·앙각(아래에서 올려다보고 촬영한 것) 사진도 찍을 수 있다.

동영상도 초고해상도(UHD)로 불리는 4K 촬영을 지원하며 동영상 편집이 강화돼 화면 돌리기나 잘라내기, 노출 증가, 필터 적용 같은 효과를 즉석에서 줄 수 있다.

애플은 "동영상 편집이 매우 쉬워져 초보자도 전문가 급 동영상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애플은 ‘A13 바이오닉’ 칩셋을 탑재한 아이폰11 시리즈가 시중에 판매 중인 화웨이나 삼성전자 제품보다 빠른 중앙처리장치(CPU)와 뛰어난 그래픽처리장치(GPU)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격은 아이폰11은 699달러(약 83만원).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최소 가격은 각각 999달러(약 119만원), 1099달러(약 131만원)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책정됐다.

아이폰 11 (사진=애플 제공)
아이폰 11 (사진=애플 제공)

이밖에도 애플은 7세대 아이패드도 새로 공개했다. 디스플레이가 9.7인치에서 10.2인치형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바뀌었으며 가격은 329달러(국내는 44만9천원)부터 시작한다.

신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5’도 처음으로 선보였다. 애플워치는 전작과 달리 손목을 돌리거나 화면에 탭을 할 필요 없이 항상 시계 화면이 보인다. 399달러에 판매되는 이 제품은 나침반과 긴급전화 기능 등을 새로 추가했다.

또 온라인 게임 구독 서비스 ‘아케이드’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에 대한 소개도 진행됐다. 100여종의 게임을 보유한 아케이드와 다수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한 애플TV+의 월 구독료는 각각 4.99달러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아이폰은 엄청난 역량을 갖고 우리의 삶을 바꾸고 있는 제품"이라며 "아이폰 11은 많은 역량을 갖추면서 새로운 디자인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