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3일, 국내 최대 규모 ‘제47회 프랜차이즈서울’ 개최
내달 3일, 국내 최대 규모 ‘제47회 프랜차이즈서울’ 개최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9.1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특전과 글로벌 노하우로 참가사-예비창업자 ‘윈-윈’하는 프랜차이즈 축제
지난 7월 3일부터 5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채된 '프랜차이즈 서울' (사진=한국프랜차이즈 산업협회 제공)
지난 7월 3일부터 5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채된 '프랜차이즈 서울' (사진=한국프랜차이즈 산업협회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박기영·이하 협회)는 내달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홀에서 ‘2019 하반기 제47회 프랜차이즈서울’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협회가 주최하고 코엑스와 리드엑시비션스코리아(이하 리드社)가 공동 주관하는 ‘프랜차이즈서울’은 지난해 프랜차이즈 산업을 대표하는 협회와 국내 최고의 MICE 기업 코엑스, 세계 1위의 글로벌 전시기업 리드社가 손을 잡고 기존 박람회 대비 규모와 수준을 크게 높여 새롭게 출범시킨 박람회다.

각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삼자가 시너지 효과를 창출, 많은 화제와 성과를 낳으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창업 박람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최저임금의 대폭적인 상승, 배달앱 수수료 부담 증대 등으로 인한 비용 부담 증가와 각종 규제 강화, 내수 경기 침체 장기화 등으로 ▲코인빨래방, 스터디카페 등 무인·1인 창업 모델 ▲배달 전문 최적화로 비용 대비 효과를 극대화하는 소규모 창업 ▲자동 조리 기계, 키오스크·스마트오더 등 기존 브랜드들의 자동화 도입 ▲중국, 대만, 동남아 등 해외 음식 브랜드 창업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신기술 기반 창업 ▲펫·키즈·실버 등 소비층 확산에 따른 차세대 업종 등 비용 부담 완화 또는 신(新)시장 선도 창업 모델들이 올해 대거 각광받으면서, 이번 ‘제47회 프랜차이즈서울’에 대한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도 어느 때보다 높다.

참가 대상은 ▲외식업, 교육·서비스업, 도소매업 등 가맹사업 전 업종은 물론이고 ▲주방 및 전자설비, 결제 시스템 등 유관 업종, ▲창업·자금·법률 컨설팅 업종 등까지 프랜차이즈 창업 및 운영과 관련된 모든 업체다.

협회는 모든 업종을 총망라한 백화점식 ‘원스톱(One-stop) 쇼핑’ 체제를 구축하고 ▲업계·정부 전문가들의 무료 교육 ▲최적의 성과를 창출하는 레드카펫존 ▲참관객과 업체를 연결하는 ‘비즈니스 매칭’ 등 고유의 시스템을 결합해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극대화하고 참가업체들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

협회는 ‘2019 하반기 제47회 프랜차이즈서울’에 참가하는 협회 회원사들에게는 박람회 종료 후 부스 임차비의 10%를 환급해 주는 특전을 비롯, 다양하고 풍성한 맞춤형 할인 혜택 및 특별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또한 모든 참가사들에 협회 박람회 2회 연속 참가시 5%, 3회 연속 참가시 10%의 ‘연속참가 할인’을 제공한다.

참가를 원하는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및 유관 업체들은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박람회사업팀, 프랜차이즈서울 사무국으로 문의하거나 협회 공식 홈페이지 또는 ‘제47회 프랜차이즈서울’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