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서울 지하철 성범죄..“ 2호선이 2,069건으로 최다”
최근 5년간 서울 지하철 성범죄..“ 2호선이 2,069건으로 최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9.16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9호선이 있는 고속터미널역 4년 연속 가장 많이 발생
(사진=중앙뉴스 DB)
(사진=중앙뉴스 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지난 3월 서울지하철 2호선 환승역에서 성추행범으로 지목된 한 남성이 시민들에게 붙잡혔다. 이날 20대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붐비는 지하철 안에서 여성의 몸 일부분을 만졌던 것이다. 이에 놀란 여성이 비명을 질러 승객들의 도움을 요청했고 승객들이 달아나려던 이 남성을 붙잡아 지하철 순찰대에 넘겼다.

이처럼 시민의 발인 지하철에서 강간, 강제추행 등의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지하철 2호선에서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선교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하철 성범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최근 5년간 발생한 6,999건의 지하철 성범죄의 30%(2,069건)가 2호선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지하철 2호선 성범죄는 2015년 35.7%에서 2016년 30.2%, 2017년 28%, 2018년 24.3%로 점차 감소하다가 2019년(7월 기준) 25.6%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호선 다음으로 9호선은 최근 5년간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가 1,479건으로 이는 전체의 21%에 해당돼, 서울에서 두 번째로 성범죄가 많은 노선으로 조사됐다.

자료에 따르면, 부산은 2018년에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 47건 중 23건(49%)이 1호선에서, 18건(38.3%)이 2호선에서 일어났고, 2019년(7월 기준)에도 절반 이상이 1호선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경우는 2017년에 전체 지하철 성범죄 29건 중 72.4%에 달하는 21건이 2호선에서 발생했으나, 2018년에는 57.6%가 1호선에서, 30.3%는 2호선에서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은 1호선의 성범죄 발생건수가 2017년 28건, 2018년 27건으로 2년 연속 지하철 성범죄 발생률이 전체의 4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또한 ‘지방청별 지하철 성범죄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은 3,7,9호선이 있는 고속터미널역에서 2016년 이후 4년 연속 가장 많은 지하철 성범죄가 발생했다.

2019년(7월 기준) 서울에서는 고속터미널역에서 56건, 노량진역 24건, 여의도 23건이 발생해 주로 9호선이 다니는 노선에서 범죄가 많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2019년(7월 기준) 부산의 경우는 부전역 10건, 장산 4건, 해운대역 3건 순으로 지하철 성범죄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고, 인천은 주안역, 도화역, 예술회관역, 원인재역에서 모두 3건씩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선교 의원은 “지하철 2호선의 성범죄 발생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지적되어 왔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은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범죄의 위험 없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