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시대, 중앙 집중화 탈피 및 지역발전 도모 시급”
“4차산업혁명 시대, 중앙 집중화 탈피 및 지역발전 도모 시급”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9.1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말하다’ 토론회 개최
“산학협력 통해 지역 인재 육성해야 지역 상생 발전 가능해”
김용진 서강대학교 교수가 주제발표 하고 있다. (사진=우정호 기자)
김용진 서강대학교 교수가 주제발표 하고 있다.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4차산업혁명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산업 기반이 열악한 지방에 지역 맞춤형 4차산업혁명 추진 과제가 시급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16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2019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말하다’ 토론회에서 김용진 서강대학교 교수가 이와 같이 주장했다.

국회 융합혁신경제포럼과 쿠키뉴스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춘 일자리 창출과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할 수 있는 지역발전에 관한 논의가 진행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김성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신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4차산업혁명 인재들이 지역에서 양성될 수 있다면 기존 산업과 신기술의 융합을 이끌며 지역경제의 새로운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주최 측인 쿠키뉴스의 정병덕 대표는 “디지털 변혁에도 불구하고 서울과 지역, 도시와 지방간의 격차는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공유경제 시대 초연결 사회는 이러한 지역 간 격차를 줄이고 지역을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용진 서강대학교 교수는 ‘4차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창출기반 지역발제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김 교수는 “산업흐름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지역의 위상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에 따르면, 기술개발투자와 인력 모두 수도권 충청권 중심에 몰려있어 지역편중이 날로 심화하고 있으며 공공 R&D의 경우도 수도권과 대전에 80% 이상이 집중되어 있는 상태다. 김 교수는 “수도권 대졸자의 지역 잔존율은 92.7%에 달하지만 지방은 50%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 혁신들의 허점을 지적하며 그 대안으로 ‘인력수급 체계 효율화’, ‘상생 생태계 조성’, ‘글로벌 역량 향상’ 등을 내놓았다.

산학협력을 통해 지역의 인력 유출을 막고, 인프라 중심 지원, 지역내 협업형 브랜드 구축으로 경쟁력을 높이자는 것. 최종적으로 지역 정부의 역량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김 교수는 중앙 정부 집중 현상에 대해 “지역 대학을 어떻게 키우느냐에 따라 해당 지역 산업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하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R&D 표준화, 모듈화 등은 중소기업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로 정부의 지원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