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car플러스] 수출 중고차 산업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으로 확신”
[김필수의 car플러스] 수출 중고차 산업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으로 확신”
  • 김필수
  • 승인 2019.09.1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
김필수 대림대 교수

[중앙뉴스=김필수] 국내에서 연간 거래되는 중고차 규모는 약 380만대 정도이다. 그러나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만 생각하면 약 260~270만대 정도다.

연간 신차 판매가 약 180만대 내외를 생각하면 중고차 거래치고는 적지 않은 규모다. 또한 이는 선진국과 비교해서도 뒤지지 않은 규모라 할 수 있다.

그동안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자정적인 기능이 커지면서 선진형 시스템으로 바뀌고 있는 부분 역시 향후 기대가 크다. 하지만 소비자 피해사례는 여전히 줄지 않고 있다. 

매년 소비자 피해사례 중 아직 중고차가 차지하는 영역이 큰 것은 부동산 다음으로 큰 비용이 수반되고 사회적 후유증도 크기 때문이다. 최근 자동차 분야의 급변이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자동차 애프터마켓도 큰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중고차 거래도 온라인, 오프라인 구분이 없어지고 있고 다양한 판매방식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완벽한 소비자 중심의 시대가 되고 있다. 여기에 공유경제가 확산되면서 카 쉐어링이나 라이드 쉐어링이 확산되어 융합 비즈니스 모델이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능동적인 변화에 비해 가장 낙후되고 관심이 없는 분야가 바로 수출 중고차 분야다. 수 십 년간 수출 중고차 분야는 법적 영역에서 제외된 사각지대였다. 국내 중고차 영역은 국토교통부 자동차 관리법상의 관리 영역으로 상기와 같은 발전과정을 거쳐 왔지만 수출 중고차 영역은 해외 수출 분야여서 실질적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영역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통상 분야도 지난 정부에서 처음으로 산업부에 포함되면서 수출 중고차 분야는 방황을 거듭하고 있다. 결국 산업통상자원부도 수출  중고차 영역 자체도 모르고 있는 상태에서 불모지 상태는 계속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약 6년 전 필자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수출 중고차산업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설명할 기회가 있었으나 당시 다른 여러 문제가 부각되면서 인식제고에 실패했다. 그러나 최근 수출 중고차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일자리 창출 문제가 부각되는 것에 다시 한번 중고차산업의 중요성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작년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요 핵심 정책 중 수출 중고차 산업을 선정하면서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산 새만금 지역을 거점으로 군산시와 중앙정부가 시너지를  가하면서 가시적인 효과를 고민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현재 국내 수출 중고차 영역은 완전한 불모지라고 할 수 있다. 인천지역을 중심으로 콘테이너 박스를 사무실로 활용하고 제대로 된 성능평가는 물론 차량의 일부를 반으로 분리시켜 저렴한 가격으로 수출하는 전형적인 후진형 구조를 띠고 있다. 수출 평균 가격도 일본 중고차 가격의 과반도 안 되는 가격으로 영세적인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연간 수출되는 중고차 대수는 약 35만대 수준으로 규모도 적지 않다. 여기에 수출 중고차 부품도 함께 진행되고 있으니 국내 중고차 단지와 같은 현대화된 토탈 서비스가 가능한 통합형 구조는 엄두도 못 내고 있는 실정이다.

선진형 수출 중고차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노력이 당연히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을 강조한다. 관세 관련 수출 사무소 유치는 물론 질 좋은 중고차의 매입 및 해외 빅 바이어 유치와 각종 인센티브 전략과 성능평가와 풀질보증은 물론이고 상품화 과정과 원스톱 서비스를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백화점식 현대화 시설, 전문화된 소프트웨어로 무장해야 한다는 것 역시 강조한다. 그러면 새로운 수출 중고차 산업으로 승화될 것으로 확신한다.

국산 중고차 가치를 두 배 이상으로 높이고 수출과정을 원 스톱 서비스 과정으로 올려준다면 수출 중고차 70만대 수준도 가능할 것이고 이에 따른 중고 부품도 덩달아 크게 성장할 것이다. 이에 따른 새로운 일자리는 크게 성장할 것이고 새로운 산업으로 커질 것은 당연하다.

현 정부의 가장 큰 과제 중의 하나가 바로 일자리 창출이다. 좀 늦긴 했지만 수출 중고차 산업은 확실히 일자리 창출과 우리의 자동차 산업의 역량을 수출 분야까지 성장시킬 수 있는 중요한 연결고리가 된다.중고차는 신차와의 연계성이 크고 상호간에 시너지 효과가 큰 산업이다. 이에 따른 각종 비즈니스 모델은 무한정이라 할 수 있다.

지난 20여년 간 유일하게 중고차 유통발전 세미나를 진행하고 각종 중고차 산업 정책연구를 한 필자로서는 수출 중고차 영역은 중요한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최근 자동차 매매산업 발전 세미나를 진행하는 만큼 다양한 의견과 발전이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최근 움직임을 보면서 더욱 체계적이고 철저한 준비로 새로운 수출 중고차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여기에 따른 기대 역시 자못 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