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또 다시 불거진 리베이트 의혹
신풍제약, 또 다시 불거진 리베이트 의혹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9.1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풍제약 제공)
(사진=신풍제약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지난 2016년 지난 10억 원 규모 리베이트에 연관됐던 신풍제약이 또다시 리베이트 의혹에 휩싸였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풍제약이 직원들에게 지급하는 상여금 항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자금을 조성해 이를 의사들에게 현금으로 제공했다는 일부 직원들의 증언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 따르면 리베이트는 병원에 처방코드가 등록되고 일정 처방이 이뤄지면 현금을 지급하는 방식 등을 이용했다.

한 신풍제약 직원은 일명 ‘랜딩비’가 성과금 명목으로 월급통장에 지급되면 이를 출금해 의사에게 직원 당 수백에서 수천만원까지 갖다 준 것으로 증언했다.

또 일부 직원들이 이 같은 회사의 영업 행태에 대해 불만을 토로 했지만 직원들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영업방식을 따라야 했다는 증언도 이어졌다.

한편 신풍제약의 리베이트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신풍제약은 지난 2013년 세무조사 과정에서 사용처가 불분명한 비자금 150억원을 조성해 불법 리베이트 등에 사용한 것이 적발됐다.

지난 2016년엔 10억 원 규모 전주 리베이트에 연루돼 2017년 식약처로부터 행정처분 예고를 받기도 했다.

한편 리베이트 논란과 관련 신풍제약 측에 전화 연결을 시도했으나 통화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