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법무장관 방배동 자택 전격 압수수색 진행...정치권 반응은?
검찰, 조국 법무장관 방배동 자택 전격 압수수색 진행...정치권 반응은?
  • 윤장섭
  • 승인 2019.09.2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지난 주말 소환이 유력하게 점쳐졌던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가 아직 검찰에 출석하지 않은 가운데 검찰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오늘 오전 9시경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자녀 입시나 사모펀드 관련 각종 전산자료와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 을 중점적으로 찿고있다.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은 수사가 시작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앞서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부터 자택 PC에 쓰던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이후 조 장관의 모친이나 처남 자택과 부산대 의전원 등 의혹과 관련있는 곳들을 전방위 압수수색했지만 조 장관의 자택은 피해왔다.

앞서 검찰은 증거위조 교사 혐의 등으로 조 장관을 피의자 입건한 바 있다. 따라서 검찰의 이번 자택 수색은 조 장관 등에 대한 혐의 내용이 상당히 소명된 것이라고 판단된다.

검찰은 가족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운용현황 보고서가 급조됐다는 것과 조 장관이 딸과 단국대 장모 교수 아들의 서울대 공익인권센터 인턴 증명서 발급 과정에 관여한 것은 아닌지도 확인하고 있다.

한편,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해 여야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여당인 민주당은 가급적 말을 아끼면서도 확실하게 밝혀진 게 없다고 검찰을 압박하고 있지만, 야당은 조국 장관 부부에 대한 강제수사가 불가피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검찰이 대규모 수사를 했지만 현재까지 확실하게 진실이 밝혀진 건 별로 없고,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 같다면서 관행적인 먼지털이식 별건 수사라고 비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검찰을 거듭 압박했다.

하지만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공세의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검찰이 면밀히 검토해서 결과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장관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문 대통령의 조국 장관 파면을 재차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이 기소되더라도 무죄추정원칙을 운운하면서 끝까지 파면하지 않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며 파면을 하지 않는다면 문재인 정권은 그 순간 끝장이라고 꼬집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