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위치 식사대용 부족.. ‘뚜레쥬르 BELT 샌드위치 표시보다 내용량 달라’
샌드위치 식사대용 부족.. ‘뚜레쥬르 BELT 샌드위치 표시보다 내용량 달라’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9.2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드위치 관련 우려 요소 설문조사 분석 결과 (자료 소비자원 제공)
샌드위치 관련 우려 요소 설문조사 분석 결과 (자료 소비자원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바쁜 현대인들에게 간편식 식사용으로 샌드위치는 인기다. 하지만 한 끼 식사용으로는 영양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샌드위치 8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 안전성, 표시 적합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제품별로 각각 달라 기호에 맞는 선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고, 열량, 탄수화물 함량이 적어 한 끼 식사용으로는 부족해 부족한 영양의 보충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의 평가에 따르면 샌드위치에 함유된 주요 영양성분은 1일 기준치 대비 열량 19%, 탄수화물 12%, 단백질 27%, 지방 33%, 당류 7%, 나트륨 42% 수준이었다.

특히 햄버거, 도시락 등 식사대용 간편식과 비교할 때 열량, 탄수화물 함량이 낮아 한 끼 식사용으로는 부족해 과채류, 유제품 및 두유 등의 섭취를 통한 부족한 영양성분의 보충이 필요했다.

건강 위해가능 영양성분인 당류는 1일 기준치의 7%로 낮은 반면, 나트륨은 42%로 다른 영양성분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표시기준 허용 오차 범위를 초과한 제품 (자료=소비자원 제공)
표시기준 허용 오차 범위를 초과한 제품 (자료=소비자원 제공)

또한 일부 매장에서 판매하는 뚜레쥬르의 BELT 샌드위치는 내용량이 표시된 내용량보다 부족했으며 ㈜푸드코아 햄에그샌드위치, ㈜현대푸드시스템의 햄빵빵샌드위치와 뉴듬뿍넣은햄샌드는 실제 영양성분 함량이 표시된 함량과 차이가 있어 기준에 부적합했다.

하지만 미생물, 보존료 및 안전성 시험 항목은 이번 평가한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식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