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지난 4년간 하자분쟁 1위 건설사 ‘불명예’
대우건설, 지난 4년간 하자분쟁 1위 건설사 ‘불명예’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10.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본사 (사진=중앙뉴스 DB)
대우건설 본사 (사진=중앙뉴스 DB)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도급 순위 상위 20개 건설사 중 지난 4년간 한국소비자원에 피해 사례가 가장 많이 접수된 곳은 대우건설로 집계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이 소비자원으로부터 ‘올해 도급순위 상위 20위 건설사 소비자 피해 상담 건수’를 받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7일 밝혔다.

도급순위 상위 20개사의 전체 소비자 피해 상담 건수는 2017년 544건이었지만, 작년 783건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1∼7월에만 543건이 접수돼 연간 기준으로는 작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소비자 피해 상담이 가장 많이 접수된 곳은 대우건설로 341건이었다. 이어 현대건설(226건), 반도건설(177건)이 뒤를 이었으며 이 세 곳이 전체 상담 건수(1천870건)의 39.7%를 차지했다.

대우건설은 단순 상담뿐 아니라 '아파트 피해구제' 접수도 가장 많은 건설사로 조사됐다.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대우건설에 대한 피해구제 접수는 26건으로, 전체(135건)의 19.1%를 차지했다. 이어 대림산업(13건), 현대건설·GS건설(각각 12건) 등이 뒤를 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건설사 소비자 피해의 경우 소비자피해 상담이나 피해구제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소비자가 재산상 큰 타격을 입게 된다"며 "공정위나 소비자원은 물론 건설 산업을 담당하는 국토교통부도 소비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