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지역총회.. “한국이 서태평양 지역 보건 현안 주도 한다”
WHO 지역총회.. “한국이 서태평양 지역 보건 현안 주도 한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0.1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5월 WHO 총회서 집행이사국 확정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앞으로 1년간 우리나라가 WHO 서태평양 지역총회 의장국을 맡는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 10월 7일부터 11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진행되는 제70차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 지역총회 에서 우리나라가 앞으로 1년간 의장국을 수임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역총회는 서태평양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보건 관련 회의로 37개 지역 회원국 보건부 장차관급이 참석하며, WHO 서태평양지역 보건사업의 기획·실행·평가와 함께 국가간 협력 증진을 도모한다.

한국 수석대표인 박능후 장관은 이번 지역총회부터 차기 지역총회 개최 시까지 역대 우리나라 장관 중에서는 처음 의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박능후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이번 지역총회에서 지역 내 금연정책, 고령화와 건강, 보건 안보, 감염성 질환 등 그동안 서태평양지역에서 추진한 보건의료 사업의 실적 및 향후 추진 방안을 비롯하여 사업계획·예산을 검토해 확정한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 5월 WHO 총회 계기 한국·이탈리아 주도 부대행사에서, 국제 사회가 공조하여 최신 신약의 혁신 개발 촉진 및 합리적 가격 설정을 통해 의약품 접근성을 확보하여야 한다는 데에 모두의 뜻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도 지역총회 의제로 ‘의약품 정책 및 거버넌스등이 논의됨을 환영하면서, 의약품 접근성 향상을 통해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총회 기간에는 새로운 WHO 집행이사국을 내정하는 비공개 회의가 9일 저녁(현지 시간) 개최된다. 2020년 5월 임기가 시작되는 새 집행이사국 1개국에는 우리나라와 말레이시아, 몽골 등 3개국이 진출 의사를 표명했다.

현재 서태평양 지역에선 일본(2017~2020년), 호주, 중국(2018~2021년), 싱가포르, 통가(2019~2022년) 등 5개국이 집행이사국으로 배정돼 있다. 

박능후 장관은 “한국의 지역총회 의장국 수임은 서태평양지역 내 여러 보건 문제 해결에 있어 우리나라의 역할에 대한 각국의 관심과 기대가 높음을 의미한다." 며 “WPRO를 비롯한 WHO와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하여, 앞으로도 한국이 서태평양지역 보건 현안에 대해 앞장서 목소리를 내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