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소방서, 민간인 인명구조 유공자 표창패 수여
경산소방서, 민간인 인명구조 유공자 표창패 수여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10.15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산소방서(서장 조유현)는 14일 대회의실에서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처로 저수지에 빠진 사람을 구한 민간인 유공자들에 대해 표창패 수여식을 가졌다.

(사진=경산소방서 제공)
성주군청 기획감사실 직원(실장 최종관 외 2명)과 식사 후 산책 중이던 최효수(남, 31세) 손주복(남, 27세)(사진=경산소방서 제공)

지난 9월 17일 15시 20분경 경산시 압량면 소재 마위지 근린공원에서 데크 위를 산책중이던 20대 여성이 중심을 잃고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저수지 최고 수심이 약 2m에 이르는 만큼 이 날 사고는 자칫하면 사고자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치명적인 수난사고로 연결될 수 있었다. 다행히도 이 여성은 공원 주변에 있던 여러 민간인 영웅들에 의해 생명에 지장없이 안전하게 구조됐다.

의로운 행동을 한 주인공은 출장 중이던 성주군청 기획감사실 직원들(실장 최종관 외 2명)과 식사 후 산책 중이던 최효수(남, 31세)와 손주복(남, 27세)이며, 이들은 사고 현장을 목격하자마자 신속침착하게 119에 신고하고 인근에 비치된 구조용 원형튜브를 동원하여 요구조자를 데크 쪽으로 유도하는 등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최선의 구조 활동을 실시했다.

이에 조유현 경산소방서장은 민간인 유공자들에게 표창패를 전달하며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급박한 현장에서 여러분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구조 활동이 소중한 한 생명을 구했다”며 “진정한 영웅은 우리 주변, 우리 이웃에 있으며, 오늘은 여러분들이 진정한 영웅이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