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신호 켜진 10대 청소년 정신건강, ‘지난해 우울증 진료만 4만여 명’
적신호 켜진 10대 청소년 정신건강, ‘지난해 우울증 진료만 4만여 명’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0.1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이장애·불안·공황·우울증 해마다 증가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지난해 우울증 문제로 진료를 받은 10대 청소년 숫자가 4만 명을 육박해 이에 따른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8년 10대 청소년의 정신건강 질환 진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진료받은 10대 청소년이 3만7천233명으로 2016년(2만2천538명)보다 1만4천695명(65.2%)이나 증가했다. 

불안장애 진료인원도 2018년 1만8220명으로 2016년 1만4126명보다 29% 증가했다. 같은 기간 공황 장애는 1천966명에서 2천928명으로 늘었고 심한 스트레스에 대한 적응 장애는 1만370명에서 1만2천919명, 수면장애는 4천167명에서 4천811명 등 우울과 불안의 정신건강 문제로 진료 받은 10대 청소년들이 급증했다.

특히 다이어트열풍에 따른 섭식장애는 697명이었으며 강박장애 3390명, 습관 및 충동장애 1237명, 화병 616명으로 집계됐다.

박경미 의원은 "학업 스트레스와 진로고민, 대인관계의 어려움 등 다양한 문제에 직면해 있는 우리 청소년들이 정신건강에 문제가 생겼을 때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존의 위(Wee) 프로젝트 뿐 아니라 모바일 상담 등 청소년들이 접근하기 쉬운 방법으로 상담과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대책을 다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