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기자협회 뿔났다...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사과
KBS 기자협회 뿔났다...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사과
  • 윤장섭
  • 승인 2019.10.16 14:3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깊게 반성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 패널의 KBS기자 성희롱 발언과 관련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 패널의 KBS기자 성희롱 발언과 관련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한 한 패널의 KBS기자 성희롱 발언과 관련해 “해당 기자분과  KBS 기자협회, 시청자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16일 사과했다.

유시민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앞서 어제 유시민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나온 J기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보도를 해온 KBS 법조팀 여기자에 대해 검사들이 정보를 술술 흘렸다면서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도 모르겠다며 성희롱성 발언을 해 비판을 받았다.

논란의 방송분은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라는 제목으로 15일 오후 6시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KBS기자협회는 16일 오전 “방송 중 패널들이 ‘검사들이 KBS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고 한 것은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고 촉구했고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입장문을 내고 해당 기자와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유시민 사과문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입니다.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습니다.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유시민 올림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eodud 2019-10-16 16:37:24
왜 얼씨구나 하냐? 기자들 네들이나 책임져라 책임이라고는 단하번도 지지 않은 놈들이 남들한테는 책임 운운 하기는 18

狂虎 2019-10-16 15:36:06
https://news.v.daum.net/v/20190708111604003

KBS기자들, 니들이 뭔가 덮고 싶어하는 건 안다만, 잠깐 니들 옛모습좀 비춰 줄게.
그리고 실제 그런 일을 해 놓고 알릴레오에 뒤집어 씌우기 하면 안 되지.
논점을 이상한 걸로 피해가지 마라. 떡찰들과의 유착 또는 수사 내용 흘려주기 얘기였어.그건 바로 하라구..

미친인맥 2019-10-16 14:56:26
2. 알릴레오 방송 내용 중 성희롱 성 발언은 유이사장이 한 것이 아니고 기자 세계를 속속들이 잘아는 기자(모언론 법조팀장)가 발언한 것이며, 그럼에도 유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스스로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언급은 물론 이후 방송엔 문제 발언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등록, 사과까지 했습니다.

다시한번 일반 국민의 입장에서 KBS 법조팀도 유이사장님처럼 변명이 아닌 사과와 행동을 취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합니다.

해당 여기자님으로 인해 김PB님이 기자들과 검사들의 관계를 보면서 어떤 상처를 받았는지 진심으로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kbs 기자님들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미친인맥 2019-10-16 14:55:49
먼저 김경록 PB를 우롱한 KBS 법조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합니다.

1. 2019년 10월 15일 알릴레오 방송에 의하면 KBS 법조팀은 김경록 PB를 우롱하고 제보자와 기자 간의 신뢰 관계를 명백하게 무너뜨리고 김PB를 기자의 주장에 들러리로 세운 것으로 생각됩니다. 또한 대척점에 있는 검사에게 해당 인터뷰 내용을 어떠한 이유와 과정에 의한 것이든 알게한 부분은 피의자 신분인 김PB 입장에선 치명적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믿었던 KBS 법조팀 기자들에 대한 배신감과 기자와 검사간 관계의 무서움이 기존 언론이 아닌 개인방송 출연으로 이끌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KBS 법조팀은 김PB를 우롱하고, 신뢰를 저버리고, 잘못된 정보를 시청자에게 제공한 점을 인정하고 책임있는 자세를 취해줄 것을 촉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