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 기본요금 인상...다음달 4,000원→4,800원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 기본요금 인상...다음달 4,000원→4,800원
  • 윤장섭
  • 승인 2019.10.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 서비스 시작 1년 만에 130만 이용자

 

실시간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가 11월 18일 부터 기본요금을 800원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실시간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가 11월 18일 부터 기본요금을 800원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실시간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가 11월 18일 부터 기본요금을 800원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박재욱 브이씨엔씨(VCNC) 대표가 기본요금 인상 방침을 밝혔다.  VCNC 박재욱 대표는18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하고 택시업계와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요금을 올린다고 이용자들에게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타다는 카니발 차량을 택시처럼 호출해 이용하는 택시 서비스다. '타다' 베이직 기본요금은 다음 달 18일부터 기존 4천 원에서 4천800원으로 오른다.

실시간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는 서비스 시작 1년 만에 130만 이용자의 지지를 받고 있다. 앞서 '타다' 측은 기존 산업과 갈등을 최소화하라는 정부와 택시업계 주장에 따라 기본형인 '베이직' 서비스의 증차를 연말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타다는 기본요금이 오르는 대신 이동 거리가 멀수록 합리적인 요금으로 이동 가능하도록 가격정책을 보완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타다를 지지해주신 이용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게 돼 무거운 마음"이라며 "타다의 가치는 더 많은 사람이 공유할 수 있는 편리와 행복을 만드는데 있다고 믿는다며 긴 호흡으로 국민편익을 최우선으로하는 새로운 미래 자동차 생태계를 고민하겠다고 인상에 따른 입장을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