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호, 21호 태풍 연달아 일본 향해 온다...슈퍼태풍 될까?
20호, 21호 태풍 연달아 일본 향해 온다...슈퍼태풍 될까?
  • 윤장섭
  • 승인 2019.10.2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호 태풍 '부알로이' 순간 초속 60m, 폭풍반경 520㎞의 강한 태풍 될 듯

 

제20호 태풍 '너구리'와 제21호 태풍 '부알로이'가 연이어 일본을 향해 접근하고 있다.
제20호 태풍 '너구리'와 제21호 태풍 '부알로이'가 연이어 일본을 향해 접근하고 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19호 태풍으로 인한 피해복구가 아직도 진행중인 가운데 제20호 태풍 '너구리'와 제21호 태풍 '부알로이'가 연이어 일본을 향해 접근하고 있다.

기상청은 앞서 발생한 제20호 태풍 '너구리(Neoguri)'는 현재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 초속 37미터의 강한 소형태풍을 세력을 유지한 채 일본 오키나와 남쪽 300여킬로미터 해상에서 북상중이다.

너구리는 22일 오전 일본 가고시마 동쪽 약 340km 부근 해상을 지나 23일 도쿄 동쪽 약 190km 부근까지 접근한 뒤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20일 밤 늦게 21호 태풍  '부알로이(BUALOI)'가 괌 남동쪽 1050km부근 해상에서 태풍으로 발달해, 중심기압 992헥토파스칼의 약한 소형 태풍의 규모를 보이면서 북상하고 있지만 점차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25일 오전 최대 순간 초속 60m, 폭풍 경계역이 520㎞에 달하는 매우 강한 태풍의 모습을 갖추고 일본 남쪽해상으로 올라 올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번 태풍은 일본 남쪽해상을 통과할 가능성이 큰 가운데 태풍 20호 '너구리'에 이어 21호 '부알로이'도 우리나라 내륙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우리 기상청은 판단했다.

21호 태풍 '부알로이'는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태국 디저트의 한 종류를 의미한다.

한편 앞서 일본은 지난 12~13일 동일본지역을 휩쓸고 지나간 제 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인해 21일 현재 79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되는 피해를 입었다. 일본은 하기비스의 충격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연달아 두 개의 태풍을 맞이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