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대북 전단 살포...월드컵 축구 난투극으로 만든 건 "평양의 위선자 김정은"
탈북민단체, 대북 전단 살포...월드컵 축구 난투극으로 만든 건 "평양의 위선자 김정은"
  • 윤장섭
  • 승인 2019.10.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민단체가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 경기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 전단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탈북민단체가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 경기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 전단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탈북민단체가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 경기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 전단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8명은 일요일인 어제(20일) 오후 8시경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고막리에서 김정은 정권을 규탄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 50만 장과 소책자 500권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한쪽으로 날려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대북 전단지 살포 이유에 대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치 목적이 없는 순수한 스포츠 경기를 중계마저 못하게 막아버렸다며 북한은 5만여명이 입장 할 수 있는 "김일성 경기장에서 단 한 사람의 관람객도 없이 경기를 치룬 것은 평화의 스포츠장을 선수들끼리의 난투극으로 파괴했다며 이를 항의하기 위해 전단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은  "김정은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이용해 가짜 '평화 무드'로 국제무대에 위선의 낯을 내민 것도 모자라 이번엔 평화의 스포츠 경기장인 월드컵 무대마저 민족대결의 결투장으로 변질시켰다"고 주장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은  "평양의 위선자 김정은에 대한 사실과 진실을 알리기 위해서 북한인민들에게 계속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번 전단지 살포에 김정은 정권을 비판하는 전단지와 함께 미화 1달러 지폐 2천 장, USB 1천 개, SD카드 1천 개 등을 풍선에 함께 담아 보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렸으나 남측 취재진과 응원단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고, 중계도 불허했다.

(사진 출처 :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