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베트남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
한화건설, 베트남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10.2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신도시 개발사업을 위해 베트남 베카멕스, 우리종합금융 등과 MOU 체결
토지, 시공, 금융, 주관 등에 걸친 협업 통한 해외진출 교두보 마련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에 이어 글로벌 도시개발분야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
왼쪽부터 우리종합금융 조운행 대표이사, 베카멕스 팜 응옥 투언 회장, 한화건설 김효진 부사장, 모건피에이비 김형만 회장 (사진=한화건설 제공)
왼쪽부터 우리종합금융 조운행 대표이사, 베카멕스 팜 응옥 투언 회장, 한화건설 김효진 부사장, 모건피에이비 김형만 회장 (사진=한화건설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은 24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남산타워에서 베트남 산업단지 및 신도시 개발공사인 베카멕스(BECAMEX IDC), 우리종합금융 등과 베트남 빈증신도시 개발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한화건설 김효진 부사장, 베트남 빈증성 쩐 탄 리엠 성장, 베카멕스 팜 응옥 투언 회장, 우리종합금융 조운행 대표이사, 모건피에이비 김형만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를 체결을 통해 한화건설은 ‘빈증신도시 개발사업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상업 및 주거시설 등의 개발투자를 추진함에 있어 상호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빈증신도시 내 베카멕스가 소유하고 있는 토지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빈증신도시 개발사업은 베트남 호치민 북쪽 25km에 위치한 부지에 행정타운, 산업단지, 금융센터 등을 포함하는 사업으로 2015년 1차 완공이 되었으며, 향후 2022년 완공 시 50만명 이상의 거주자와 근로자가 생활하는 첨단도시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한화건설 김효진 부사장은 “이번 MOU  체결은 한화건설이 시공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에 이어 글로벌 도시개발분야의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기회”라며, “본 사업을 시작으로 베트남 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