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시 최대 565만원까지 지원
서울시,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시 최대 565만원까지 지원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0.2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친환경 전환 촉진을 위해 서울시가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시 최대 565만원까지 지원한다.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후 경유차를 조기 폐차하고 LPG화물차를 구매할 경우, 지원금을 대폭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미세먼지 2차 발생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에 대한 실외 도로 주행 배출량 시험결과, LPG차 대비 경유차가 93배 많이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로이동오염원 중 차종별 미세먼지  발생량은 화물차가 전체 18천여 톤 중 13천여 톤으로 약 70% 가량 차지한다.

현재 화물차는 3,590천대가 등록되어 있으며, 이중 소형 2,574천대(72%), 중형 581천대(16%)로 소형 화물차의 등록 대수가 압도적으로 크다.

소형 화물차는 주요 물류수단으로 택배, 자영업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고 있는 반면, 인구 밀집지역에서의 장거리 운행 등 생활권 내 직접적인 대기오염물질 배출원으로 지적받고 있다. 따라서 경유차의 배출가스의 위해성을 고려했을 때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조기폐차 기준을 충족하는 자동차 또는 건설기계를 폐차 후 신차 LPG 1톤 화물차를 구매하는 경우, 조기폐차 보조금165만원과 더불어 추가 400만원을 지원하여 총 565만원의 지원한다.

서울시는 ’19년도부터 사업을 추진, 연초 50대 규모로 시작한 후 현재 150대까지 확대했다. 앞으로 초과하는 수요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경우 오는 10월 28일부터 추가 공개모집에 지원하면 된다. 

김훤기 서울시 차량공해저감과장은 “소형 화물차는 도심지 인구 밀집지역을 운행하는 생계용 차량이 대부분으로 생활권 내 오염물질배출원의 큰 비중을 차지한다”며 “LPG 화물차 신차 구입 지원을 통해 시민에게는 깨끗한 공기를,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게는 신차구입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