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 반납 어르신 15,080명.. 작년 比 10배 이상 증가
운전면허 반납 어르신 15,080명.. 작년 比 10배 이상 증가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0.3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카드 ‘전국호환형, 전국 어디서나 사용 가능하도록 제작’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올해 자발적으로 자동차 운전면허를 반납한 만 65세 이상 노인이 지난해보다 10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9일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 어르신 7,5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올해 운전면허를 반납한 어르신이 총 1만 5,080명으로 작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과는 서울시가 어르신 교통사고 안전대책 홍보와 교통카드 지원 사업에 힘입어 나타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최초로 도입한 ‘운전면허 자진반납 어르신 교통카드 지원사업’에 신청서를 받아 총 1만 4,536명이 신청했고, 이중 7,500명을 선정 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7,500명은 전체 신청자 중 중복신청자, 70세 미만 어르신, 자치구 자체 지원사업 수혜자 등을 제외하고 고령자순 3,750명이 (50%) 컴퓨터 프로그램 무작위 추첨 로 선정했다. 고령자는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이 1938.11.12. 이전인 어르신이다.

시에 교통카드를 신청한 면허반납 어르신 중 양천‧강남‧서대문구에서 구민대상으로 시행한 유사 사업에 이미 선정된 어르신(1,059명), 서울시에 중복 신청한 어르신(9명), 70세 미만 신청자(68명)를 제외한 13,400명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교통카드를 신청했지만 선정되지 못한 어르신은 내년도 지원사업 시행 시 별도 응모 없이 자동으로 응모 처리된다. 지원된 교통카드는 전국호환형으로 전국 어디서나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모든 교통수단과 편의점 등 T머니 가맹점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한편 서울시는 운전을 계속하실 어르신 운전자에 대한 시민들의 양보와 배려운전을 유도하기 위해 실버마크 스티커도 제작·배포하고 있다. 실버마크 스티커는 도로교통공단에서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신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배포 중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020년 이후에도 서울시 예산과 더불어  T머니복지재단 등 민간기업 과의 협업을 통해 최대한 많은 어르신에게 교통카드가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