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마지막 날씨...아침 기온 뚝, 강원 산간 서리내리고 얼음 언다
10월 마지막 날씨...아침 기온 뚝, 강원 산간 서리내리고 얼음 언다
  • 윤장섭
  • 승인 2019.10.3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 김화 영하 3.3도, 한파주의보 오늘 밤 11시 기해 다시 발효

 

31일 내륙 일부 지역에서도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31일 내륙 일부 지역에서도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수요일인 30일, 출근길 옷차림은 든든하게 준비해야 한다.  전국이 맑은 가운데 내륙에서는 아침 기온이 0도 안팎으로 크게 떨어지는 등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 강원도 산간지방은 어제보다 10도 이상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오늘 아침 철원 김화가 영하 3.3도, 파주와 봉화도 영하로 기온이 떨어졌다며 건강 관리와 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고 물이 어는 곳이 있겠다는 것,

오늘 아침 최저기온은 0∼11도, 낮 최고기온은 16∼20도로 한파주의보는 30일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는 가운데 영남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남해 0.5∼1.5m, 동해 0.5∼2.5m로 예보됐다.

10월의 마지막 날인 내일(31일)은 대기 확산이 비교적 원활해지면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단계를 회복하겠다. 다만 영남은 오전까지 미세먼지 농도가 짙겠다.

밤사이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내려오면서 내일 아침에는 기온이 뚝 떨어진다. 서울의 경우 오늘보다 5도 가량 낮겠고, 강원 태백은 오늘보다 10도나 낮은 영하 1도까지 떨어지겠다. 한파주의보가 오늘 밤 11시를 기해 다시 발효되겠다.

내륙 일부 지역에서도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내일 아침 기온도 오늘보다 많이 떨어지겠고 낮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게 오르면서 일교차가 크겠다. 일요일과 월요일에는 강원 영동에 비가 내리겠지만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맑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