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영업익 42%↑ “혁신 상품· 채널 재정비 등..”
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영업익 42%↑ “혁신 상품· 채널 재정비 등..”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0.3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와 채널 재정비 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2,3% 늘었다.아모레퍼시픽그룹은 30일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매출 1조 5,704억원과 영업이익 1,20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7.4%, 영업이익은 42.3% 증가했다. 특히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럭셔리 브랜드 및 면세, 온라인, 멀티브랜드숍 채널을 중심으로 성장하며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1조 4,02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으로 영업이익도 41% 성장한 1,075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사업에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9,306억원의 매출과 69% 성장한 82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에선 전년 대비 9% 증가한 4,865억원의 매출과 33% 증가한 34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아시아 사업은 설화수의 중국 `티몰 슈퍼 브랜드 데이` 등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해 매출이 7% 증가했다.

북미 사업은 이니스프리의 미국 세포라 진출과 캐나다 플래그십스토어 1호점 개점 등에 힘입어 매출이 286억원으로 54% 증가했다. 특히 라네즈의 ‘크림스킨’ 론칭 및 이니스프리의 ‘그린티 씨드 세럼’의 판매 호조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또한 이니스프리와 프리메라가 미국 세포라에 진출했으며, 캐나다에서는 이니스프리 플래그십스토어 1호점을 오픈하기도 했다.

아모레 관련자는“이번 3분기에는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와 디지털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매출이 성장하고,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에 수익성이 대폭 개선되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