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입 정시모집 확대 계획...어디까지
교육부 대입 정시모집 확대 계획...어디까지
  • 윤장섭
  • 승인 2019.11.1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장관... 대입 정시모집 확대, "대상 학교와 비율 검토 중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입 정시모집 확대 계획에 대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체적으로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입 정시모집 확대 계획에 대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체적으로 밝혔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입 정시모집 확대 계획에 대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체적으로 밝혔다.

유 장관은 대입 정시모집 확대와 관련해 대상 학교와 비율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고른기회전형·지역균형선발 등 사회적 격차·계층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전형 비율을 조금 더 높이려고 한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전국에 있는 모든 대학의 정시 비중이 상향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학생부종합전형 쏠림이 높았던 대학이 적정하게 균형을 맞추도록 비율을 조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 장관은 "국민이 분노하는 것은 학생의 노력과 실력이 아니라 부모의 사회적 경제적 지위가 영향을 미쳐서 특권과 부를 대물림하는 구조"라며 적어도 부모 영향력은 작용하지 않도록 제도적 개혁과 시스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서 유 장관은 꼭 "서울의 명문대를 졸업해야만 성공적인 취업이 가능하고 그래야 성공적인 인생인 것처럼 생각한다면 대입이 모든 교육도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자율형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데 드는 비용도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자율형사립고 등이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데 드는 5년간의 비용 1조500억원은 "중앙정부 국고가 아닌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서 나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자사고·외고·국제고 등 59개교가 2025년에 일반고로 전환될 경우 들어가는 비용은 첫해 800여억원, 두 번째 해 1천700여억원, 세 번째 해 부터는 2천600여억원이 투입된다.

한편 유 장관은 시행령 개정으로 일반고로 전환되는 자사고·외고가 차기 정권에서 다시 부활 할 수도 있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고교학점제 선도학교도 확대되고 이에 맞춰 교육과정도 개정될 예정이다. 정권이 바뀌었다고 학교 현장을 무시하고 다시 원래대로 뒤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대답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