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카드사 마케팅 싸움 ··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 노린다
국내 카드사 마케팅 싸움 ··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 노린다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11.12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다양한 혜택과 할인을 무기로 경쟁하는 신용카드 시장에서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치열한 경쟁 조짐이 보이고 있다.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의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금요일(11월29일)로 한 해 중 가장 크게 형성되는 세일 기간을 의미한다. 미국 온라인 쇼핑몰 매출 1위 기업인 아마존은 매년 이 시즌이 다가올 때마다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카드업계에서 소비자들의 아마존 직구(해외 직접구매) 행렬을 그냥 지나칠리 없다. 

먼저 신한카드는 11월15일~12월15일 사이 자사를 통해 아마존 직구를 결제하는 소비자들에게 △130달러 이상 10달러 △500달러 이상 30달러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혜택 대상자를 좁히지 않기 위해 배송 대행지를 경유해도 무관하다.

현대카드는 우리 시간으로 블랙프라이데이 당일 아침 9시부터 아마존에서 100달러 이상 구매하면 최대 75달러의 할인을 적용해준다. 조건에 따라 다르지만 할인율을 대폭 높인 것이다.

이밖에도 삼성·KB국민·현대·하나카드는 알리익스프레스(중국 인터넷 기업 알리바바 그룹의 홍콩 자회사로 중국에서 생산하는 물품을 해외로 유통) 이용을 전제로 여러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프로모션 코드 할인(하나) △유니온페이 결제 10% 캐시백(KB국민) △해외가맹점 구매시 무이자 할부 △홈페이지 별도 이벤트를 통한 경품(삼성·현대) 등 여러 마케팅 수단들을 총동원하고 있다.

카드사의 대목인 아마존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동안 누가 가장 많은 고객의 선택을 받게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