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 “‘유튜브 강국’ 한국에서 다양한 크리에이터 성장 도울 것”
구글코리아, “‘유튜브 강국’ 한국에서 다양한 크리에이터 성장 도울 것”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11.1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아태지역 아티스트 & 크리에이터 디벨롭먼트 총괄이 '유튜브 넥스트업' 기자간담회에서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구글코리아)
마크 레프코비츠 유튜브 아태지역 아티스트 & 크리에이터 디벨롭먼트 총괄이 '유튜브 넥스트업' 기자간담회에서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구글코리아)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구글코리아가 국내 유튜브 크리에이터 발굴 및 성장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코리아는 13일 강남구 대치동의 한 사무실에서 '유튜브 넥스트업 코리아 2019'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유튜브 넥스트업은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진 크리에이터들의 채널 운영을 지원하고 성장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국내에서는 구독자 수 1000명과 10만 명 사이의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모집했다. 10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 거쳐 선정된 12팀은 지난 11일부터 3일 간 진행된 부트캠프에 참여했다.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 및 아티스트 디벨롭먼트 총괄 마크 레프코비츠(Marc Lefkowitz)는 “한국에서의 첫 번째 넥스트업을 통해 재능 있는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알게 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줘 기쁘다”라며 “한국의 재능 있는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유튜브 넥스트업 코리아’에서는 잠재력 있는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영상 제작에 대한 기술적인 방법에서부터 채널 브랜딩과 운영 전반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아울러 유명 게임 크리에이터 김왼팔도 참석해 최종 후보들만을 위한 특별한 멘토링을 했다.

유튜브 아태지역 크리에이터 생태계 및 게임 파트너십 총괄 이네스 차(Ines Cha)는 “유튜브는 지난 수년간 전 세계인이 게임을 시청하는 곳으로 진화를 거듭해왔다”며 “게이밍 콘텐츠는 아시아 지역에서 더욱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게임 강국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에서도 역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넥스트업 프로그램은 게임 외 다양한 분야 크리에이터도 육성한다. 인도에서는 '여성'을 주제로 한 육성 프로그램이 진행되기도 했다.

레프코비츠 총괄은 “한국 게이밍 버티컬 산업은 규모도 크고 중요하다. 글로벌 생태계에서도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차기 넥스트업 시점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다양한 새로운 포맷을 연구 중이다. 현재는 푸드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프로그램 진행을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최종 후보로 선정된 12개 채널의 크리에이터는 프로그램 마지막 날인 13일 부산으로 이동해 국내 최대 규모 게임 컨벤션인 지스타(G-Star)에서 진행되는 유튜브의 다양한 크리에이터 대상 프로그램에 VIP로 초청돼 참여하게 된다. 콘텐츠 제작과 채널 운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200만원 상당의 영상 제작 장비도 제공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