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까지 최선을...‘전국 1185개 시험장서 일제히 실시’
[수능] 끝까지 최선을...‘전국 1185개 시험장서 일제히 실시’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1.1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전국 1185개 시험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신현지 기자)
오늘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전국 1185개 시험장에서 실시되는 가운데 수험생 가족들이 긴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급습한 한파 속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늘 (14일) 오전 8시40분 전국 1185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시험장이 설치된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각은 평상시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졌고 지하철과 열차 등의 '출근 혼잡 운행 시간대'는 기존 오전 7∼9시(2시간)에서 오전 6∼10시(4시간)로 연장됐다. 지하철과 시내·마을버스 운행 횟수가 늘어 배차 간격도 단축됐다.

이날 수능은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 (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실시된다. 따라서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영어영역 듣기평가가 진행되는 오후 1시 5분부터 오후 1시 40분까지 35분 동안은 전 지역에서 항공기 이착륙이 전면 통제된다. 수능 최종 종료 시각은 경증시각장애 수험생이 제2외국어·한문시험을 마치는 오후 8시 20분이다.

스마트기기, 스마트워치디, 지털카메라, 전자사전, MP3 플레이어, 카메라펜, 전자계산기, 라디오,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통신·결제 기능 등 일제 반입이 허용되지 않는다. 특히  시계나 전자담배, 통신(블루투스) 기능이 있는 이어폰 등 전자기기를 소지한 수험생은 시험장에 반입에 불가하니 유의해야한다.

올해 수능은 27년 역사상 가장 적은 인원인 54만8734명이 지원했다. 이는 인구 감소 영향으로 재학생 지원자가 40만 대로 떨어진 것은 수능 실시 후 처음 있는 일이다.

한편 수능 성적표는 다음 달 4일 배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