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5관왕 거머쥔 기생충이 휩쓸어"
제40회 청룡영화상, "5관왕 거머쥔 기생충이 휩쓸어"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1.22 11: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우주연상,'증인'의 정우성, 여우주연상, '기생충'의 조여정
남우조연상 '국가부도의 날'의 조우진, 여우조연상, '기생충'의 이정은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조연정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조연정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지난 21일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지난해 이어 올해도 김혜수와 유연석의 공동 MC로 진행된 영화상은 15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어졌다.

예상대로 제72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칸의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기자들의 집중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 등 5관왕을 거머쥐었다.

이날 시상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같이 후보에 올랐던 후배 감독님들 제가 민폐 끼치는 거 같아 죄송하다.“며” “하지만 저도 '청룡영화상' 감독상은 처음이고 한국어 영화로 처음 받는 거라  나름 받고 싶었던 상이다. 그러니 너그럽게 봐달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한국 영화 산업에 가장 창의적인 창작자가 되겠다"고 당찬 포부를 덧붙였다.

배우 대표로 나선 송강호는 "'천만 관객도 너무 감사하고 황금종려상도 영광스러운 일이지만 그보다 우리도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 내지 긍지, 우리도 이런 영화를 자막 없이 볼 수 있다는 큰 자긍심이 아닐까 감히 생각해본다"고 말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님, 최고의 스태프, 훌륭한 배우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 관객 여러분께서 '기생충'이라는 영화를 만들어주셨다. 이 영광을 관객 여러분께 바친다" 라고 기생충 주연배우로서 감사를 표했다.  

영화 '기생충'으로 여우주연상을 차지한 조여정은"여우주연상 부문은 저만 '기생충'이 받을 줄 몰랐던 것 같다"는 말과 함께 울먹이며 "어느 순간 연기를 제가 짝사랑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였던 것 같다. 그 사랑은 이뤄질 수 없다는 생각으로 짝사랑했다. 어찌 보면 그게 제 원동력이었던 것 같다. 이뤄질 수 없으니 더 열심히 사랑하겠다는 마음이었다. 오늘 이 상을 받았다고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하진 않겠다. 묵묵히 걸어가보겠다. 지금처럼 열심히 짝사랑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연인'으로 남우주연상을 차지한 배우 정우성 (사진=연합뉴스 제공)
 영화 '증인'으로 남우주연상을 차지한 정우성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날 배우 정우성에게도 집중 스포트라이트가 돌아갔다. 정우성은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정우성은 ‘극한직업’의 류승룡과 ‘생일’의 설경구, ‘기생충’의 송강호, ‘엑시트’의 조정석과 경쟁을 벌였다.

40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은 '국가부도의 날'의 조우진, 여우조연상은 '기생충'의 이정은에게 각각 돌아갔다. 인기스타상은 이광수, 이하늬, 박형식, 임윤아가 차지했다. 이광수는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좋은 상까지 받은 걸 보니 올 한 해를 그런대로 못 살진 않은 것 같다”라며 소감을 말했고 이하늬는 “너무 감사하다. 올라올 줄 모르고 운동화 신고 있다가 바꿔 신길 잘했다”라고 말해 시상대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영화제에는 오랜만에 모습을 보인 배우들에게도 집중 라이트가 돌아갔다. 비인두암 투병으로 방송을 뜸했던  배우 김우빈은과 '제26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던 배우 이영애가 여전한 모습으로 반가운 인사가 오고가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번 시상식은 21일 오후 8시 55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진행됐으며 SBS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o12 2019-11-22 13:53:47
봉감독은 나라에서 상안주나~~
근데 연말 행사가 예전같은 인기는 아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