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시진핑도 놀란 "홍콩 구의원선거"... 범민주 압승
[국제]시진핑도 놀란 "홍콩 구의원선거"... 범민주 압승
  • 윤장섭
  • 승인 2019.11.2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장관 "무슨일이 있어도 홍콩은 중국의 일부"
汎민주 진영, 압승의 원인 “송환법 반대"...행정장관 직선제 요구 거세질 듯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5%가 넘는 압승을 거뒀다.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5%가 넘는 압승을 거뒀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5%가 넘는 압승을 거뒀다.

이번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둔 것은 중국 공산당의 과도한 중국화에 대한 반발이 불러온 결과로 평가된다. 최근 홍경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수세에 몰린 시위대가 다시 민주화를 강하게 요구할 동력을 얻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범민주 진영의 압승은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로 촉발된 최근 6개월간의 홍콩 사태와 경찰의 강경 진압이 바닥 민심을 이반시킨 것으로 홍콩 선거관리위원회는 판단하고 있다. 

25일 홍콩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25일) 18개 지역에서 치러진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452석 가운데 388석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친중파 진영은 60석을 얻는데 그쳤으며 중도파가 4석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범민주 진영은 18개 구의회 모두에서 과반을 휩쓸었다.

▲ 홍콩 汎민주 진영... 전체 의석 85% 넘는 압승 거둬

25일 치뤄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5%가 넘는 압승을 거두면서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홍콩 통치에 대한 시민의 지지를 사실상 상실했다.

람 장관을 지지해 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리더십에 큰 상처를 입었고 홍콩은 민주화 시위가 동력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시민들은 행정장관 직선제 등 정치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홍콩의 유력 언론사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구의원 선거 결과에 대해 "시민들의 “불만의 쓰나미가 도시를 휩쓸어 버렸다”고 보도했다. 이어 친중 진영이 압도적인 패배에 직면한 것은  “송환법 반대 시위로 촉발된 반중 물결이 홍콩 전역의 투표소를 휩쓸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이후 치러진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과반수 의석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선거 전까지 홍콩 구의원은 "민주건항협진연맹"이 115석을 차지하고 있고 친중파 진영이 327석을 장악하고 있었으나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아일랜드구 한 곳을 제외하고는 17곳을 범민주 진영이 차지하게 됐다".

현지 언론들은 친중파가 참패를 했으며 범민주 진영이 18개 지역에서 압승을 거둬 80~85%의 의석수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SCMP는 범민주 진영이 347석, 친중파 60석, 무소속 45석을 얻었다고 밝혔고 홍콩 명보는 친중 39석, 범민주 326석, 무소속 69석, 기타 18석으로 분류했다.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5%가 넘는 압승을 거뒀다.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5%가 넘는 압승을 거뒀다.

▲  汎민주 진영, 압승의 원인 “송환법 반대"...행정장관 직선제 요구 거세질 듯

25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역대 최고의 투표율이 나오자 결과는 어느 정도 예견됐다. 선관위 등록 유권자는 2015년 369만 명보다 11,9%늘어난 413만 명이다. 18~35세 젊은 유권자가 12,3%늘어 연령대별로 최대 증가폭을 보였다,

반중 성향의 젊은 층 유권자가 많이 늘어난 것이 범민주 진영에 결정적으로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에 등록된 유권자 중 294만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금까지 최고 많은 시민이 참여했고, 총투표율도 71.2%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민주화를 요구하는 젊은이들의 함성에 시민들이 함께 나선 결과다. 또 이번 선거에는 해외 유학생들도 귀국해 한 표를 행사했다. 그많큼 송환법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많았다는 이야기다.

홍콩 당국은 앞서 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해 강경 대응으로 일관했다. 특히 경찰의 실탄 사격에 시위 참여자가 잇따라 현장에서 쓰러지면서 반중 정서를 크게 자극했다. 강압적 중국화에 대한 불만도 저변에 깔려 있었다.

주권반환 후 대거 유입된 본토인들이 모든 것을 차지하는 사회구조 속에서 켜켜이 쌓였던 불만이 시위를 계기로 폭발했고, 홍콩인들 사이에는 이를 선거로 응징하겠다는 공감대를 이뤘다.

▲ 시진핑 지도부, 향후 홍콩 사태 강경 대응 차질

홍콩 시민들의 민심 표출에 중국은 적지않게 당황하는 분위기다. 홍콩 사태를 국가 안보·주권에 대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을 계속해온 중국 시진핑(習近平) 지도부식 일국양제(一國兩制·1국가 2체제) 구상이 타격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고 홍콩 시민들과 분리시키는 전략을 취해온 시진핑 지도부도 당혹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중국 당국은 홍콩 시민들이 시위에 참가하면 국가 안보와 주권을 위협하는 폭도로 규정한다면서 시위대를 지지하지 말라고 경고해 왔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경고에도 홍콩 민심이 시위대를 지지하는 것으로 확인된 이상 강경 대응으로 일관해온 중국 당국은 홍콩 시위대에 대한 대응이 실패했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유권자들을 폭도로 규정할 수는 없다는 이유에서다.

홍콩 현지 유력 언론들은 중앙정부가 "캐리 람" 행정장관 교체를 고민할 것이라는 보도를 하고 있다. 람 장관은 선거결과를 지켜본 뒤 기자회견에서 “진지하게 성찰하겠다”고 한 발언에 언론들은 주목하고 있다.

시민이나 언론의 판단과 다르게 “중앙정부가 그렇게 빨리 움직이지(사퇴시키지)는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람 장관 지지를 밝힌 것을 보더라도 당분간 람 장관의 체제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람 홍콩 행정장관은 "선거 결과를 존중한다, 겸허하게 열린 마음으로 시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람 홍콩 행정장관은 "선거 결과를 존중한다, 겸허하게 열린 마음으로 시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 행정장관 직선제 요구 거세질 듯...왕이 장관 "무슨일이 있어도 홍콩은 중국의 일부"

범민주 진영의 압승으로 끝난 이번 선거 결과가 향후 홍콩 정치지형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년 9월 치러질 국회격인 입법회 선거와 2022년 행정장관 선거에서 민주 진영 우세가 두드러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시위대가 요구해온 행정장관 직선제(보통선거) 등 정치개혁 요구가 본격적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 현재 홍콩 입법회는 지역구 35석과 직능대표 35석으로 구성돼 있다.

일단 내년 입법회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지역구 의석 35석 대부분을 석권한다면 이번 선거에 이어 다시 범민주 돌풍을 이어갈 수 있다. 특히 이번 선거로 범민주 진영은 간접선거로 선출하는 행정장관 선거인단 1200명 중 117명을 확보하게 됐다.

2015년 람 행정장관이 당선될 때 친중파 선거인단이 726명, 범민주파가 325명이었다.

이번 선거에 따른 선거인단 변동을 반영하면 친중파 609명, 범민주파 442명으로 격차가 줄어든다. 여기에 의원 전원이 선거인단이 되는 입법회 선거에서도 범민주파가 선전하면 격차가 더 줄어들 수 있다.

범민주 진영의 압승으로 홍콩 내부적으로는 ‘행정장관 직선제’ 등 정치개혁 요구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 "지미 샴 민간인권전선" 대표를 비롯해 범민주 진영 당선자들은 일제히 정부가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을 수용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5대 요구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다.

한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선거 결과를 존중한다, 겸허하게 열린 마음으로 시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밝히고 다만 "평화와 안전, 질서는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 장관은 "무슨일이 있어도 홍콩은 중국의 일부"라고 견해를 밝혔다.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두면서 "홍콩 민주화 시위 동력은 사라지지않고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범민주 진영 내 공민당은 36명 후보중 32명의 후보가 당선 확정되자 당선자 전원이 "시위대의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홍콩 폴리텍대"로 달려가 남아있는 시위대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