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北 "초대형 방사포 실전능력" 완성도 확증... 핵심무기 될 것
[국제]北 "초대형 방사포 실전능력" 완성도 확증... 핵심무기 될 것
  • 윤장섭
  • 승인 2019.11.2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이 대만족 했다는 방사포는 어떤 무기?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이 어제(28일) 초대형방사포로 연속 시험사격에 성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이 어제(28일) 초대형방사포로 연속 시험사격에 성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이 어제(28일) 초대형방사포로 연속 시험사격에 성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사격이 무기체제의 우월성과 믿음성을 확인하는 자리였으며 특히 실전 능력이 완벽하게 확증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적의 목표구역을 초토화 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통신은 또 초대형 방사포가 자신들이 최근 개발한 전술유도무기들과 함께 핵심무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이 최근 시험 발사한 이스칸데르급 미사일과 북극성-3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초대형 방사포 등을 동시에 운용하면 우리 군이 요격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정경두 국방장관은 국회 국정감사에서 미사일 요격 능력이 충분하냐는 질문에 “확실히 갖고 있지만 충분하다는 부분에 대해선 우리 능력을 계속해서 보완하고 있다”고 답한 적이 있다.

북한이 최근들어 빈번하게 이같은 행위를 보이는 것은 한미 당국을 향해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라는 무언의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군 관계자가 설명했다.

이번에 시험사격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을 진행했다. 이자리에서 김정은은 발사장면을 참관한 뒤 매우 만족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그동안 방사포의 장점으로 알려진 연발 발사와 관련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이번 시험사격을 통해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북한은 이번 시험사격은 초대형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 검토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혀 실전배치를 앞두고 진행됐음을 시사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건 올해 들어 13번째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이번이 네 번째다.
 
북한은 지난 8월 초대형 방사포를 처음 선을 보인 데 이어 지난 9월에도 시험 사격을 했다. 시험사격 모두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9월 참관 당시 '연발'만 성공하면 될 것이라고 말해 일부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기도 했다.

지난달 발사에선 연발 사격이 아닌 연쇄 사격이란 표현을 써 발사체의 기술 향상이 되었음을 시사했다.

이번에 발사된 초대형 방사포의 고도는 약 97㎞, 비행 거리는 약 380㎞로 탐지됐다., 2발은 30여 초 간격으로 발사됐다.

한편  29일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8일 밤 통화하고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다키자키 국장은 비건 대표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가 일본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는 일본의 입장을 설명했다. 두 사람은 발사를 둘러싼 정보를 공유하고 한·미·일의 대북 대응을 더욱 긴밀히 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NHK는 전했다.

다키자키 국장은 우리측에도 전화를 걸어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 한일간 긴밀한 안보 협의를 진행했다.

미국 국무부도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체 발사에 대해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우리 정부와 긴밀히 상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북한 방사포 시험사격에 국무부의 반응은 최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평가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입장이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