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후반기 내각, 총리후보...4선 김진표 의원 유력
문재인 후반기 내각, 총리후보...4선 김진표 의원 유력
  • 윤장섭
  • 승인 2019.11.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장관 후보...개혁 성향 강한 5선 출신 추미애 의원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를 이끌 차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다음주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를 이끌 차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다음주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를 이끌 차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다음주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차기 국무총리 후보와 법무부장관 후보로 각각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과 추미애 의원을 낙점됬다고 밝혔다. 총리와 법무부장관 외에도 일부 장관들의 교체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따라서 다음달 중순까지  '연쇄개각'이 예상된다.

이번 개각은 총선을 염두에 둔 개각의 의미도 있다.

29일 민주당 인사의 말을 빌리면 청와대는 "내년 국가 예산안이나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 법안 처리가 국회에서 마무리되는 시점인 다음주, 역대 최장수 총리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이낙연 총리의 교체"를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국무총리 차기 후보로는 김진표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 당시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를 지낸 4선 의원이다. 청와대는 '경제총리'를 세워 집권 중반기 국정운영에 힘을 싣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김진표 의원은 "총리에 지명되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공직 생활에 있어 더 크게 기여하고 헌신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총리직을 수락한 것으로 보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시퇴로 공석중인 법무부 장관 후임에는 추미애 의원이 유력하다. 판사 출신인 추 의원은 개혁 성향이 강한 5선 의원으로, 민주당에서는 검찰개혁에 힘을 실을 수 있는 인사라는 점에서 청와대가 적극적이다.

후임 총리가 내정되면 곧바로 일부 장관들의 교체도 이루어 진다. 개각 폭은 4~5명 정도일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으로 부터 출마 요청을 받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도 총선 출마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교체설이 나오고 있다.

한편 개각과 맞물려 청와대 참모진의 개편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는 분위기다.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총선 출마설이 돌고 있고 가운데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역시 후임자 물색이 진행되고 있어 교체가 기정사실화 되는 모습이다.

(사진출처=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