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카소네 전 총리 향년 101세로 별세... 日 '정치史 산증인'
나카소네 전 총리 향년 101세로 별세... 日 '정치史 산증인'
  • 윤장섭
  • 승인 2019.11.2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총리로 야스쿠니 신사 첫 참배한 정치인...주변국 반발로 이후 중단
우파세력의 우두머리... 일본 우경화를 위해 앞장섰던 정치인

 

현대 정치사의 산증인으로 우리나라국민들에게도 잘 알려진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가 노환으로 29일 별세했다. 향년 101세다.
현대 정치사의 산증인으로 우리나라국민들에게도 잘 알려진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가 노환으로 29일 별세했다. 향년 101세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28세 나이로 중의원 당선 후 56년간을 일본 중의원으로 지내면서 현대 정치사의 산증인으로 우리나라국민들에게도 잘 알려진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가 노환으로 29일 별세했다. 향년 101세다.

교도통신은 29일 오전 7시를 조금 넘긴 시각에 도쿄 시내의 한 병원에서 나카소네 전 총리가 타계했다고 보도했다. 故人이 된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는 1918년 5월 27일 군마(群馬)현에서 태어나 도쿄제국대학 법학부를 졸업한 후 옛 내무성에서 관료(1941년) 생활을 시작해 종전 직후인 1947년 28세 때 중의원에 처음 당선되면서 정계에 입문했다.

故人이 된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는 1947년부터 정계은퇴 때까지 20회 연속으로 중의원(하원) 의원에 당선하는 전무후무의 기록을 남긴 정치인이다.

故人은 1959년 기시 노부스케(岸信介·1896∼1987) 내각에서 과학기술청 장관으로 입각한 것을 시작으로 방위청 장관, 통산상, 자민당 간사장과 총무회장 등을 역임하고 1982년 11월 제71대 총리를 맡아 73대까지 연속 재임했다.

故人은 또 아베(安倍) 내각, 사토(佐藤) 내각, 요시다(吉田)과 고이즈미(小泉) 내각에 이어 전후 5번째 장수 총리로 총 4년 11개월 동안 자민당을 이끌었다.

지난해 5월27일 100번째 생일을 맞아 역대 일본 총리 가운데서는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東久邇宮 稔彦, 1887~1990)에 이어 두번째로 장수 총리로 이름을 올렸다.

故人은 총리 취임 후 '전후 정치의 총결선'을 자임하며 교육기본법 재검토, 자학사관 재검토, 민영화 추진 등을 추진했다.

총리에서 물러난 후인 1989년 5월 일명 '리쿠르트 스캔들'에 연루되어 중의원 예산위에 증인으로 소환될 위기에 처한 후 자민당을 탈당했다가 2년 만인 1991년 복당하기도 했다.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郞·1937∼2006) 총리 시이던 1996년  지역구를 내놓으면서 종신 비례구 1번을 보장받았으나 2003년 11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가 '중의원 비례대표 73세 정년제'를 앞세워 사실상의 퇴진을 권고하자 85세 당시 그는 중의원 선거 출마를 포기하며 56년간의 의원 생활을 접고 은퇴의 길을 선택했다.

故人은 1960년대 초반 한일 양국의 국교 정상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정치인이다. 1983년에는 일본 총리로는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해 경제협력자금(40억 달러) 지원을 결정하는 등 한일 우호증진에도 기여했다는 평을 들었다.

1980년대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전두환 대통령과 함께 한미일 군사 동맹을 강화하기도 했다.

일본 내에서는 방위비증액과 자위대 전력을 크게 증강 시킨 인물로도 일본 국민들에게 평가 받는다.

우익성향의 정치인으로 평가 받았던 故人은 1985년 8월 15일 태평양전쟁을 이끈 A급 전범들의 위패가 있는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일본 총리로는 최초로 공식 참배해 한국과 중국에서 논란의 대상이 됐다. 故人은 이후 논란이 일자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중단했다.

故人은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 등 일본의 우경화를 위해 앞장섰던 정치인 이기도 하다. 특히 1994년 일본이 전후 50주년을 맞아 전쟁범죄에 관한 사죄 결의를 하는 것에 반대하는 의견을 피력하는 등 한평생을 우익 정치인으로서의 길을 걸어 일본 우파세력의 우두머리로 통했다.

재계 인사와도 친분이 있는 故人은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와도 관계가 돈독해 1990년 잠실 롯데월드 매직아일랜드 및 1997년 롯데호텔 부산 개장식에도 참석했다. 고인의 저서로는 자위대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해 헌법을 개정하고 교육법을 바꾸어 일본의 정체성을 강화하자는 내용을 담은 '21세기 일본의 국가전략' 등을 남겼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