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미래 10년’ 경영원칙 선포 ·· ‘상생’
하나금융그룹 ‘미래 10년’ 경영원칙 선포 ·· ‘상생’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12.02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XT 2030 경영 원칙 선포
김정태 회장 3대 경영 원칙 제시
손님, 주주, 직원, 공동체를 아우르는 이해관계자의 균형적 가치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미래 10년을 이끌어나갈 경영 원칙으로 상생의 가치에 주목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2일 아침 서울 명동에 위치한 대강당에서 열린 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앞으로 (단독) 이익보다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창출하는 경영”을 강조했다.

김정태 회장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김 회장은 이날 CEO 특별 강연을 했고 “우리 앞에 새롭게 다가올 10년은 가치관과 기술이 급변하고 업종 간 경계가 사라지는 시대다. 신뢰와 휴머니티를 기반으로 손님, 직원, 주주,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 원칙을 재정립하자”며 △Reset △Rebuild △Game의 3대 키워드를 제시했다.

김 회장은 이를 <NEXT 2030 경영 원칙>으로 명명했고 “그런 경영을 추구(Reset)하고 사업 모델과 프로세스를 완전히 새롭게 재구축(Rebuild)하되 이는 몰입, 소통, 실행을 통해 게임처럼 즐겁게(Game) 해야 한다”며 “그룹의 미션인 함께 성장하고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그룹은 기존의 경영 슬로건(손님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을 내년부터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로 바꾸기로 했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김 회장을 비롯 구성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특히 김 회장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리빌드를 이뤄내서 사업 모델(Business)을 새롭게 만들어낼 것이고 효율적인 프로세스(Process)를 구축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손님과 직원의 경험을 향상시켜 소통할 수 있는 유연한 인재(People)로서의 금융 디자이너를 육성하기로 했다.

더 나아가 구체적으로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고 △발달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돕는 ‘하나 파워 온 임팩트’ 등을 활성화하고 △사회공헌위원회를 통한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사업을 지속하하는 등 그룹 내 사회공헌 활동을 총괄하는 ‘행복나눔위원회’의 위상을 격상시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