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간무리'... '제30회 SEA 게임" 멈추게 했다
태풍 '간무리'... '제30회 SEA 게임" 멈추게 했다
  • 윤장섭
  • 승인 2019.12.0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지대 주민 수만 명은 안전지대로 대피
태풍 '간무리'가 강한 세력으로 제30회 동남아시아(SEA) 게임이 열리는 필리핀 북부로 접근중이라는 소식이 들렸다. (자료=기상청)
태풍 '간무리'가 강한 세력으로 제30회 동남아시아(SEA) 게임이 열리는 필리핀 북부로 접근중이라는 소식이 들렸다. (자료=기상청)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태풍 '간무리'가 강한 세력으로 제30회 동남아시아(SEA) 게임이 열리는 필리핀 북부로 접근중이라는 소식이 들렸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2일 오전 7시(이하 현지시간) 현재 간무리가 필리핀 북부 카탄두아네스주(州) 동쪽 275㎞ 지점에서 시속 20㎞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간무리는 오는 2일 밤과 3일 새벽 사이 최대 시속 170㎞의 강풍을 동반한 채 필리핀 수도권 메트로마닐라 남동쪽 비콜 지역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간무리가 '제30회 SEA 게임'이 열리는 필리핀 북부로 접근하자 SEA 게임 경기 일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필리핀 당국은 수천명을 대피시켰다.  

순간 최대 시속 185㎞의 강풍을 동반한 태풍 '간무리'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께 필리핀 관할 구역으로 진입했다.

필리핀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비콜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3일에는 메트로 마닐라 등 SEA 게임이 주로 열리는 루손섬에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재난관리 당국이 비상 근무체제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과 외신들은 항공기 결항과 함께 선박 운항이 금지됐다. 각급 학교에도 휴교령이 내려진 상태라고 전했다.

해안가 저지대에 거주하는 주민 수만 명은 안전지대로 대피하기도 했다. 

'제30회 SEA 게임'에도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어 필리핀 북서부 수비크만에서 개최하는 윈드서핑 경기를 기상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고 대회 조직위원회가 밝혔다.

3일로 계획했던 듀애슬론 경기는 2일로 하루 앞당겼고, 2일 개최할 예정이던 여자 트라이애슬론 경기는 지난 1일로 앞당겨 개최했다.

한편 동남아시아 게임은 지난달 30일 개막해 오는 11일까지 클라크·마닐라·수빅 등지에서 열리며 10개국에서 1만934명의 선수단이 참가했다. 수십 곳의 경기장에서 56개 종목 경기가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