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김영우 의원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한국당. 웰빙 정당 이미지서 벗어나야
3선 김영우 의원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한국당. 웰빙 정당 이미지서 벗어나야
  • 윤장섭
  • 승인 2019.12.0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협치 언급한 김영우 의원, 국민영웅이 필요한 때

 

포천·가평 출신으로 3선 의원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스스로 깨부수고 큰 그릇 만드는 용기필요"하다며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포천·가평 출신으로 3선 의원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포천·가평 출신으로 3선 의원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스스로 깨부수고 큰 그릇 만드는 용기필요"하다며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3번의 의정생활을 하는 동안 정론관에서 여러 차례 기자회견을  했지만 오늘이 마지막 기자회견”이라며 “내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이 밝힌 불출마 이유는 법정에 섰던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도움 때문이며 늦었지만 그 책임을 다하기 위함이라고 했다.이어 "모두가 공감하듯이 지금 자유한국당의 모습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을 수 없다"며 큰 그릇을 만드는 용기가 필요하다. 결단해야 한다. 이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하고 당의 전면적인 쇄신을 주문했다.

이날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자유한국당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김 의원과 부산 금정구가 지역구인 김세연 의원이다.

김 의원은 전직 두 대통령에게 크고 작은 도움을 받은 정치인이다. 이날 불출마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은 정치적·역사적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 일이며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이제라도 책임지겠다"면서 "책임을 지는 일이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도 그동안 왜 그리 번민이 있었는지 제 자신이 부끄러울 따름"이라며 머리를 숙였다.

한국당을 향해 "우리 내부에서 혁신을 바라는 목소리가 제지당하거나 막혀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협치를 언급했다. 현재 "정치에 협치의 정신이 사라진지 오래라며 이념과 정당이 다르다고 고소와 고발, 척결을 외치는 후진 정치로는 국민들의 정치불신만 키워가고 있다며 이제 이런 정치를 끝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도부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하는 것은 당연한 진리"라며 새 술과 새 부대를 위해 저의 자리를 비우겠다. 어떠한 당직이나 원내 선출직에 출마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거듭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지도부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새로운 각오로 출발하라고" 주장했다. 구태의연한 정치인들은 다 물러나야 한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김 의원이 밝힌 구태의연한 정치인은 당을 분열시킨 정치인, 권력자의 눈과 귀를 가리고 호가호위했던 정치인, 거친 언어로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면서 당을 어렵게 만든 정치인을 언급한 것,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한국당은 판사와 검사, 장·차관과 장군 등 이른바 사회적으로 성공한 특권층만으로 채워진 웰빙 정당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충고하고 국민영웅이 필요한 때 라고 말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