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내정자 “검찰 개혁은 시대적 요구”
추미애 내정자 “검찰 개혁은 시대적 요구”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12.0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회관에서 첫 소감 밝혀
대부분이 질문에 원론적인 답변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 내정자가 첫 소감으로 “사법 개혁과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원포인트로 추 내정자를 지명했다는 소식이 타전됐다. 이후 14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추 내정자는 기자들을 만나 “사법 개혁과 검찰 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께서는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 행정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제안으로 생각된다”며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내정자가 첫 소감으로 검찰 개혁을 언급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추 내정자는 판사 출신으로 헌정 사상 최초로 지역구 5선의 여성 국회의원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전에 당대표도 맡았다.

이런 관점에서 한 기자는 총리급인데 장관으로 가는 것이 격이 맞지 않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물었고 추 내정자는 “내 개인적인 입장을 비추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시대적 요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협력 문제에 대해서는 “그런 뭐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며 피해갔다.

소위 조국 사태로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도덕성 및 불공정 문제를 제기했고 이는 곧 입시 정책의 대변화를 불러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추 내정자는 “20여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내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돼서 처신해본 적이 없다”며 “아마 나를 추천한 분들도 그런 점 사심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그런 법무 행정을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했다고 믿고 있고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추 내정자 측에서 첫 소감 발표 자리로 예고한 의원회관 5층 의원실 주변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1시간 전부터 몰려왔다. (사진=박효영 기자)

보수 야당들은 청와대와 각을 세우며 수사하고 있는 검찰을 탄압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탈당하고 장관직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추 내정자는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며 “당적이 있거나 없거나 그런 게 중요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이 별도의 메시지를 주지는 않았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따로 없더라도 내가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함께 국민께 약속드렸고 그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검찰과 보수 야당 등으로부터) 많은 저항에 부딪치기도 하고 그 길이 매우 험난하다고 여러분들도 국민들도 알고 계시다. 그 말씀으로 답변 대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