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핀란드서 세계 최연소 여성 총리 탄생
[국제]핀란드서 세계 최연소 여성 총리 탄생
  • 윤장섭
  • 승인 2019.12.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살 '산나 마린' 교통부 장관, 핀란드 총리된다

 

핀란드에서 세계 최연소 총리(올해 34세)가 탄생한다.
핀란드에서 세계 최연소 총리(올해 34세)가 탄생한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핀란드에서 세계 최연소 총리(올해 34세)가 탄생한다. AP 통신을 비롯한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핀란드에서 전세계 현역 총리 중 가장 어린 34세의 여성 총리가 탄생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핀란드 정부는 '안티 린네' 총리가 최근 사임함에 따라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의 34살 '산나 마린' 의원과 '안티 린트만' 사민당 교섭단체 대표가 경선에 나서 마린 의원이 접전끝에 안티 린트만 사회민주당 교섭단체 대표를 32대 29로 꺾고 총리 후보자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마린은 이날 경선에서 승리한 다음 "우리는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강조하고 "나는 내 나이와 젠 (gender·성)에 대해 결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내가 정치에 입문한 이유와 우리가 유권자의 신뢰를 얻었던 것들을 생각한다"며 승리소감을 밝혔다.

마린이 속한 사민당은 지난 4월 총선에서 16년 만에 제1당 자리를 되찾았다. 따라서 제 1당인 된 사민당은 신임 총리직을 선임할 수 있다.

산나 마린 교통부 장관이 핀란드 의회로 부터 새 총리 임명안을 승인하면 마린 의원은 핀란드에서 세번째로 여성 총리가 된다. 특히 마린은 최연소 총리로 기록하게 된다.

현재 세계 최연소 총리는 우크라이나의 알렉세이 곤차룩(35) 총리다. 마린은 곤차록 보다 한 살 어리다.

중도 좌파 성향의 마린 의원은 사민당에서 부의장 직을 맡고있다. 마린은 2015년부터 의원으로 일했으며 이후 교통·커뮤니케이션 장관으로 재직해 왔다.

마린은 7년전인 27살 때 탐페레 시의회를 이끌면서부터 핀란드 정치계에서 급부상했다.

현재 핀란드는 올 연말까지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을 맡고 있다. 핀란드 의회에선 오는 10일 새 총리의 공식 취임 선서가 이뤄질 전망이다.

마린이 의회에서 임명안을 승인을 받아 10일 공식적으로 취임선서를 하게 되면 오는 12~13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 참석하게 된다. 마린은 이날 국제무대에 정식 데뷔한다.

앞서 지난 6월 취임한 '린네' 총리는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파트너 정당이 그에 대한 신뢰 부족을 이유로 지지를 철회함에 따라 지난 3일 사임했다.

린네 총리는 지난달 2주 넘게 이어진 국영 우편 서비스 파업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당시 파업은 핀란드 국영 항공사인 핀에어를 포함해 다른 산업 분야로도 확산했다.

한편 사민당과 4개 파트너 정당은 마린의 새 정부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린이 선출 되었더라도 이전 정부의 중요 정책에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마린은 "우리는 약속하고 공유한 정부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