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2020년 현역병 입영자 대상, 입영일자, 부대 발표
병무청, 2020년 현역병 입영자 대상, 입영일자, 부대 발표
  • 윤장섭
  • 승인 2019.12.0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영일자·부대 발표, 어디서 확인 하나... 신청자에게 개별 안내
상근예비역 규모는 2020년까지 크게 줄어들 전망

 

9일 병무청은 '2020년 입영 희망월' 신청자를 대상으로 입영일자와 부대를 발표했다.
9일 병무청은 '2020년 입영 희망월' 신청자를 대상으로 입영일자와 부대를 발표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20대 남성들을 중심으로 상근예비역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상근예비역 규모가 2020년까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9일 병무청은 '2020년 입영 희망월' 신청자를 대상으로 입영일자와 부대를 발표했다. 내년도 입영일자는 신청자의 입영 희망 월을 최대한 반영해 결정했다.

입영부대는 전산으로 자동 분류되며 '2020년 입영 희망월' 신청자들은 입영일자와 부대 등 입영과 관계된 정보는 오늘(9일)오후 2시부터 병무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자는 안내문과 알림톡 등으로 개별 안내된다. 

병무청은 또 거주지역에서 출퇴근 복무하는 상근예비역 소집 대상자는 본인 입영 희망 시기와 거주 지역의 상근예비역 입영 시기가 다를 경우 희망월이 반영되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상근예비역 입대 대상자의 경우 입대 날짜를 마음대로 정하지 못해 입대를 미룰까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며 상근예비역은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등 현역병 복무 가운데 유일하게 집에서 출퇴근하며 근무하는 장점이 있다고 전했다.

상근예비역은 낮일과 시간 외에는 일정 규정만 지키면 비교적 자유로운 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

상근예비역은 학력, 신체 급수, 자녀가 있는 경우, 수형자 등의 조건을 따져 현역 복무 대상자 가운데 병무청에서 무작위로 선발한다. 거주 지역 수요도 중요한 기준이다. 거주 지역에 상근예비역 필요 인원이 발생해야 그에 맞는 인원을 무작위로 선발한다.

정부는 2020년까지 예비군 중대와 군 마트(PX 또는 BX) 등에서 근무하는 상근예비역 8000 명 정도를 현역병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기존 상근예비역 자리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한다. 이 때문에 향후 상근예비역 무작위 선발의 '경쟁률' 자체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

내년 입영 신청을 하지 못한 사람은 입영일자별·부대별 결원이 발생할 경우 수시로 접수하는 '당해연도 본인선택원(입영일자 선택)'이나 각군 모집병 지원을 시도하면 된다.

병무청은 또 2020년도 사회복무요원 모집을 위해 오늘(9일) 오전 10시부터 소집일자 복무기관 본인선택 접수를 시작한다.

사회복무요원 접수 방법은 병무청 홈페이지 '병무민원'에서 '사회복무를 클릭, '소집일자 및 복무기관 본인선택'에서 신청할 수 있다.

접수 일정은 오늘(9일) 오전 10시부터 오는 16일 오후 6시까지이며, 접수기간 중에는 접수취소 및 소집일자, 복무기관 변경이 가능하다. 이후 19일 오후 2시에 선발결과가 문자메시지로 발송되며,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입영(소집)일자와 부대 조회가 가능하다.

선발 방법은 1순위 본인선택 탈락 횟수가 많은 사람, 2순위는 출생연도가 빠른 사람 중 무작위 추첨된다. 단, 일부 전공자의 경우 우선순위가 부여된다.

한편 보다 자세한 내용은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육군훈련소 등에 훈련을 받기 위해 입소할 훈련병은 신분증과 나라사랑카드, 입영통지서등을 꼭 소지하고 입대해야 한다. 

(자료화면=병무청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