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ICBM 가상 타격 영상 공개....북한 도발에 대한 경고 시그널
공군, ICBM 가상 타격 영상 공개....북한 도발에 대한 경고 시그널
  • 윤장섭
  • 승인 2019.12.1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35A 킬체인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 자산
우리 공군이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35A를 출격시켜 북한의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인 화성-14형을 타격하는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우리 공군이 북한의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인 화성-14형을 타격하는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우리 공군이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35A를 출격시켜 북한의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인 화성-14형을 타격하는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공군이 공개한 영상은 북한이 대륙 간 탄도미사일 "ICBM"을 쏘기위해 준비중이라는 정보를 사전에 입수한 우리군이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35A를 출격시켜 북한에 선제 타격을 가한다는 가상의 상황을 설정한 영상이다.

우리군이 공개한 이번 영상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경고라는 시그널을 보내는 것이다.

우리군은 최근 F-35A를 잇달아 도입했다. 다만 공개적으로 도입사실을 알리지는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F-35A의 북한 ICBM 타격 영상 공개는 이례적 조치라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지난 9일 공군이 공개한 '우리는 대한민국 공군이다' 라는 홍보 영상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F-35A와 글로벌호크, 공중급유기 등 우리 군이 최근 도입한 여러 신무기를 대거 등장한다. 특히 "적 중심에 대한 원점 타격 능력은 어떤 상황에서도 승리의 영광을 약속한다"며 F-35A가 가상의 화성-14형을 타격하는 영상을 보여줬다.

우리 군이 글로벌호크 등 정찰 자산으로 북한의 이동식 발사대를 포착한 뒤 스텔스 기능을 갖춘 F-35A가 은밀히 북한에 침투해 화성-14형을 정밀 타격한다는 내용이다.

영상의 핵심은 북한이 도발하기 전 발사 지점을 미리 포착해 선제공격하는 것,  '킬체인' 개념으로 이해하면 된다.

F-35A는 킬체인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 자산이다.

공군은 "2년마다 공식 홍보 동영상을 업데이트한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도 새로 도입된 무기들을 중심으로 만든 것"이다.

공군 관계자는 우리군(공군)이 당연히 수행해야 할 임무들에 대해 동영상을 통해 설명한 것이라고 전했다.

작전은 가상이지만, 무기들은 모두 우리 군이 사들인 것들이다. F-35A는 13대가 이미 들어와 있고, 글로벌 호크도 이달 중 우리 공군에 인계된다. 미군은 12일에도 연속해서 한반도에 정찰기를 띄었다. 북한의 추가도발을 경고하는 차원의 메시지다.

일각에서는 이번에 공군이 공개한 영상이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혹시 긴장감을 더 키우는 게 아닐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편 올해는 미 전략무기와 우리 군의 핵심무기를 동원해 북한의 중요시설 및 전략무기 시설을 가상 정밀타격하는 연습은 계획에서 빠졌고 작전계획(작계·作計) 5027의 후속 군사작전 계획으로, 북한의 남침 징후가 포착되면 북측 주요 군사시설을 선제타격하는 작계 5015도 올해는 진행되지 않았다.

(사진출처=공군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