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에 필요한 ‘금융자산 통합조회’ 가능해진다
은행 대출에 필요한 ‘금융자산 통합조회’ 가능해진다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12.1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은행들 예금 자산 조회 가능
일괄 조회해서 금리 우대 혜택
은행연합회가 금융자산 통합조회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 (사진=박효영 기자)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이제부터 은행에서 대출받을 때 본인의 다른 은행 예적금 등 금융자산을 일괄 조회할 수 있도록 통합조회 시스템이 도입된다. 특정 은행만이 아니라 다른 은행들의 자산(계좌 종류별 거래 은행수/계좌 개수/실시간 잔고 합산 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해서 금리 우대 혜택을 제공받을 수도 있게 된 것이다.

금융위원회와 은행연합회는 17일 오전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금융 소비자의 편익을 높이기 위해 ‘금융자산 통합조회’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총 18곳의 시중은행과 금융결제원이 힘을 모았다.

사실 그동안 은행들은 신용평가회사를 통해 수집한 대출 현황 및 연체 이력 등 부채 정보를 위주로 대출 심사를 진행해왔다. 그밖의 타 은행 예금이나 자산 정보를 활용하려면 고객이 은행을 방문해 증명서를 직접 발급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래서 이제부터는 △고객이 정보 조회에 동의하면 대출 은행이 고객의 다른 은행 금융자산을 일괄 조회해 금리나 한도 산정 등에 참고자료로 활용해서 △신규 대출 고객 및 기존 대출 갱신 고객에게도 같은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일단 오는 18일부터 12개 은행이 다른 은행의 금융자산 정보를 활용하고 향후 참가 은행이 확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