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무총리실 전격 압수수색 중...왜?
검찰, 국무총리실 전격 압수수색 중...왜?
  • 윤장섭
  • 승인 2019.12.1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모 사무관 업무 관련 기록과 PC 하드디스크 등 확보

 

18일 검찰이 국무총리실 민정실을 전격 압수수색 중이다.
18일 검찰이 국무총리실 민정실을 전격 압수수색 중이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18일 검찰이 국무총리실 민정실을 전격 압수수색 중이다.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오늘 오전 청와대로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생산 과정이 청와대로 부터 촉발된 것으로 판단하고 제보를 받아서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의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에 나선 것,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문모(52) 사무관의 업무 관련 기록과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에 나선 곳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검사와 수사관 10여 명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4층에 위치한 국무총리실 민정실로 보냈다.

문 전 행정관(현 국무총리실 사무관)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던 2017년 10월 송병기(57)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측근들 비리 의혹을 제보(SNS 메시지)받아 첩보 문건을 생산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문건은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해진 후 경찰청 본청 등으로 전달됐다.

한편 검찰은 지난 5일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해 구체적인 첩보 입수 경위, 가공 정도, 송 부시장에게 먼저 요구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이후 지난 6일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같은 날 송 부시장을 소환했다.

검찰은 또 하명수사 의혹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김 전 시장과 박기성 전 비서실장도 각각 두 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