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새 주인에 제주항공...항공업계 지각변동 예고
이스타항공 새 주인에 제주항공...항공업계 지각변동 예고
  • 윤장섭
  • 승인 2019.12.1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깜짝 인수...이스타, 공동 경영체제로 전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항공업계 3위 굳혔다

 

제주항공이 경영난에 어려움을 격고있던 저비용항공사(5위)인 이스타항공을 전격 인수하기로 했다.
제주항공이 경영난에 어려움을 격고있던 저비용항공사(5위)인 이스타항공을 전격 인수하기로 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제주항공이 경영난에 어려움을 격고있던 저비용항공사(5위)인 이스타항공을 전격 인수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경쟁에서 고배를 마신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하면서 항공업계의 재편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저비용항공사(LCC) 업계 1위인 제주항공은 어제(18일)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인수를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이 경영난에 어려움을 격었던 근본적인 이유는 바로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우리국민들의 일본 불매운동이 직,간접적으로 크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일본여행이 급격히 줄면서 저비용항공사들이 고전을 하고 있어서다.

앞서 제주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 현대산업개발에 패한 직후 국내 5위 저비용항공사인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선 것,

제주항공은 오는 31일 '이스타홀딩스'의 항공 지분을 인수하기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다.

인수 주식수는 이스타항공 보통주 497만1천주(이스타홀딩스 365만6천주 포함)이며, 지분비율은 51.17%로 지분 인수 예정가는 695억 원이다. 제주항공은 이행보증금으로 115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매각 협상은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이스타가 지난 9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고 제주항공의 인수제안을 수용하면서 성사됐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위해 오는 26일부터 내년 1월9일까지 실사를 진행한다.

제주항공은 아직 구체적인 자금 조달 방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올해 3분기 기준으로 3천억원 이상의 단기금융자산을 포함한 현금과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어 자금 조달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제주항공이 이처럼 전격적으로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정한 이유는 항공사간 결합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점유율을 확대해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최근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했으나 1조원 가량 금액을 더 써 낸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에 밀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 탈락했다.

현재 제주항공은 보잉737 45대를 보유하고 있고 이스타항공은 보잉737 23대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양사의 기단을 합하면 68대로, 대한항공(183대)와 아시아나항공(86대)에 이어 항공업계 3위 자리를 굳힐 수 있게 된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의 인수로 1대 주주 제주항공과 2대 주주 이스타홀딩스의 공동 경영 체제로 전환된다. 이스타홀딩스는 전환사채 200만주를 보유하고 있어 이를 향후 주식으로 전환할 경우 제주항공에 이어 2대 주주가 된다.

한편 현재 국내 저비용항공사는 6곳으로 올해 면허를 취득한 신규 3곳이 내년부터 운항을 시작한다. 따라서 국내 항공업계는 이제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특히 아시아나 매각에 따른 대형 항공사의 경쟁과 함께 저비용항공사까지 무더기로 취항에 나서면서 항공업계는 지각변동과 함께 본격적인 구조조정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일본 관광 급감과 지속되는 경기불황으로 저비용항공사, LCC 업계의 지속적인 M&A(인수합병)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차원의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볼륨이 커지고 있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항공업계의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항공기 투자에 따른 세액 공제와 공항 시설료 감면 등의 다각적인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것,

주식시장도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소식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되며 제주항공과 모기업 AK홀딩스의 주식은 전날보다 각각 7.57%, 1.07% 상승한 채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