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사 “재무구조 개선 및 시장 변화 적극 대응 위해 화합”
쌍용차 노사 “재무구조 개선 및 시장 변화 적극 대응 위해 화합”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12.1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노사 상여금 반납 등 인건비 절감 합의
쌍용차 서울 서비스센터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차 서울 서비스센터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 9월 안식년제 시행에 이어 이번에는 상여금 반납 등 인건비 절감을 위한 고강도 경영 쇄신책 마련에 나섰다.

쌍용차 노사는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상여금 반납 등을 포함한 추가 자구안을 마련하고 내부 동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번 자구안에는 상여금 200% 반납, PI 성과급과 생산격려금 반납, 연차 지급율 변경(150%→100%) 등이 담겼다.

쌍용차 노사 측은 “선제적 경영쇄신 노력에 함께하는 등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이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순조롭게 추진되는 것이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사는 “자금, 연구인력, 기술력 부족으로 인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대주주를 포함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과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활용한 플랫폼 공유와 신차 공동개발 추진, 공동 소싱 추진 등으로 투자 리스크를 줄이고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마힌드라 그룹도 회사의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한 쇄신방안에 적극 화답해서 쌍용차 투자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쌍용차는 전했다.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새로운 기회 창출을 위한 선제적인 쇄신방안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 모델이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향상에 좋은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