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원전 내진설계 기술력 제고 위한 워크숍' 개최
한국수력원자력, '원전 내진설계 기술력 제고 위한 워크숍' 개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12.20 0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19일과 20일 양일간 원전의 내진설계 기술력 제고를 위한 ‘부지고유응답스펙트럼(이하, GMRS) 개발 기술교류 워크숍’을 개최한다.

(사진=한수원 제공)
 ‘부지고유응답스펙트럼(이하, GMRS) 개발 기술교류 워크숍’(사진=한수원 제공)

경주 교원 드림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워크숍에는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을 비롯해 국내외 지진재해도 평가 및 내진설계분야 전문기관인 한국전력기술과 미국 RIZZO社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워크숍에서는 미국에서 활용중인 최신 기술기준에 맞춰 부지 특성을 반영한 내진설계를 개발하는 절차 및 방법과 내진성능 평가 방안에 대해 경험사례를 공유한다. 특히, 경주 지진 이후 설계를 초과하는 지진에 대비해 한수원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GMRS의 개발 방법 및 결과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전휘수 한수원 기술부사장은 “대형지진에 대비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원자력발전소의 지진안전성을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