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플랫폼 노동자 보호 개선 필요’
경기도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플랫폼 노동자 보호 개선 필요’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2.20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시대’ 새로운 노동형태 더 늘어날 것
이재명 “정당한 노동의 대가 보상받아야”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 (사진=경기도 제공)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 (사진=경기도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플랫폼 노동자들이 ‘보호법령 사각지대’로 내몰리지 않기 위한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사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평택시 인구가 50만명 정도 되는데 플랫폼 노동자 수가 평택시 인구에 육박하거나 더 넘어서고 있다고 한다”며 “새로운 노동형태가 생겨나고 있지만 법령이 따라가지 못하면서 많은 노동자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어 “실질적으로 노동자이면서도 형식상으로는 노동자가 아니다보니 보호 법령이 적용되지 못하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가 중요한 과제로,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라며 “새로운 형태의 노동을 보호하고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보호로부터 떨어진 플랫폼 노동자들을 위해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기도의 노력이 사회의 변화와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오늘 토론회가 플랫폼 노동자들의 법적, 사회적, 제도적 보호를 위한 첫 발걸음이 되도록 경기도와 협력하고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김병욱 국회의원도 “세계가 빠르게 변하면서 경제 패러다임도 제조, 금융을 넘어 많은 유저를 보유한 플랫폼 쪽으로 옮겨가고 있다”라며 “한국에서도 유럽과 같은 노동법이 빨리 설립돼야 한다고 생각하며, 플랫폼 노동자에 관한 아젠다를 국회에 띄운 시대정신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와 국회의원 13명이 공동주최한 이번 토론회에는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 배달의 민족 등 앱 서비스 노동자 및 제공자, 도내 노동조합, 시·군 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광역시도 및 시·군 노동정책 담당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성혁 전국서비스연맹 정책연구원 원장이 ‘플랫폼 노동실태와 과제’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데 이어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의 ‘플랫폼 노동자 권익보호를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 주제발표가 연이어 진행됐다.

특히 이날 패널토론에서 이현재 배달의민족 부사장은 모든 라이더를 대상으로 한 100% 산재보험 혜택 제공, 라이더 안전교육, 기금조성 등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다양한 노력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이날 참석자들은 주제발표와 패널토론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며, 플랫폼 노동자 등 새로운 형태의 노동자들을 위한 합리적 대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국내 플랫폼 노동자는 47만~54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경기도는 지난 7월1일 노동국을 설치, 경기이동노동자 쉼터 4개소를 조성하고, 플랫폼 노동자들의 휴식권 보장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