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①]전국단위 자사고 10곳 입학 경쟁률 전년보다↑... ‘1.65대 1’
[교육①]전국단위 자사고 10곳 입학 경쟁률 전년보다↑... ‘1.65대 1’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12.2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하나고 경쟁률 1위... 2.39대 1
입시 전문가"정부의 정시모집 확대 발표가 경쟁률 높였을 것"
2020년도 전국 자사고 10개교 지원 현황 (자료=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2020년도 전국 자사고 10개교 지원 현황 (자료=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전국에서 학생을 선발하는 전국단위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의 2020학년도 입학 경쟁률이 전년 대비 1.65대 1로 상승했다.

20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마감된 10개 전국단위 자사고 2020학년도 신입생 원서접수 결과 2천443명 모집에 4천41명(1.65대 1) 지원으로 2019학년도 1.50대 1보다 다소 오른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입시 관련자들은 정부의 2023학년도부터 정시모집 비중을 늘리는 발표에 정시 준비에 유리한 자사고의 인기가 높아졌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20일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고등학교 진학 예정자 수가 전년 대비 줄었음에도 전국단위 자사고의 입학 경쟁률은 2019학년도(1.50 대 1)와 비교해 더 높아졌다. 올해 중학교 3학년 학생은 44만8125명으로 전년(46만7187명)대비 2만 여명가까이 감소했다,

학교별로 분석하면 올 최고경쟁률은 하나고로 서울 하나고는 2.39 대 1로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2.24 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경기 외대부고와 울산 현대청운고(1.85 대 1), 강원 민족사관고(1.76 대 1) 등의 순이었다.

경북 포항제철고와 인천하늘고를 뺀 8곳이 전년 대비 경쟁률이 상승했으며 특히 지난해  미달사태를 겪었던 충남 북일고가 올해 지원자가 늘면서 1.1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교육청의 재지정평가(운영성과평가)를 받았던 8곳 중 상산고를 제외한  7곳이 기준점수를 넘기는데 성공했다. 기준점에서 0.39점이 부족해 탈락위기에 직면했던 상산고도 교육부가 전북도교육청의 지정취소 처분에 동의하지 않으면서 자사고 지위를 유지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정시모집 확대 방침이 전국단위 자사고의 경쟁률을 높인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같은 현상은 일시적인 반등에 불과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종로학원하늘교육 관계자는 "교육부가 2025년 자사고·외국어고·국제고 일괄 폐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전국단위 자사고의 경쟁률이 되레 상승했다"며 "면학 분위기가 좋아 정시 대비에 유리하다고 알려진 전국단위 자사고에 상위권 학생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달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서울에 있는 16개 대학의 정시모집 비중을 2023학년도 대입까지 40% 이상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