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캠페인⑯] 미세먼지 집중관리 지역 지정..‘금천·영등포·동작구’
[생활환경캠페인⑯] 미세먼지 집중관리 지역 지정..‘금천·영등포·동작구’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1.0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미세먼지 밀집지역에 미세먼지 배출저감사업 집중 추진”
2일 환경부와 서울시가 처음으로 미세먼지 집중관리 지역에 ‘금천·영등포·동작구’ 3곳을 지정했다 (사진=신현지 기자)
2일 환경부와 서울시가 처음으로 미세먼지 집중관리 지역에 ‘금천·영등포·동작구’ 3곳을 지정했다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환경부와 서울시가 처음으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하고 미세먼지 밀집지역에 그 관련 사업을 집중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서울시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금천·영등포·동작구 등 총 3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자치구 3곳(금천·영등포·동작구)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긍정적인 주민인식 확산을 위해 ‘서울형 미세먼지 안심구역’으로 이름지었다. 

앞서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대상으로 수요조사 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1차 서면평가와 2차 현장평가를 거쳐 금천·영등포·동작구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했고 선정된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28일부터 12월 12일까지 우편, 팩스, 전자우편 및 설문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또한, 서울시는 지난해 말에 환경부와 지정 구역 및 관리 계획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

서울시는 지정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대해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고 실효성 있는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보호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고농도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기 위한 환기기기 설치, 지능형 공기세척실(스마트 에어샤워실) 및 식물벽 조성 등의 주민지원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날림먼지 발생사업장 지도․점검 강화,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설치 및 사물인터넷(IoT)을 통한 측정,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자동차 배출가스 및 공회전 집중단속, 도로 살수차 운영 강화 등도 추진한다.

한편, 환경부는 서울시를 시작으로 올해 3월까지 전국 17개 시도별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1곳 이상 지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다른 시도가 서울시 사례를 적극적으로 공유·참고하도록 1월 중에 환경부-시도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대해 어린이 통학용 경유 차량을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으로 교체하는 사업에 각종 국고지원사업을 최우선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하여 지역 특성에 맞게 맞춤형으로 지원하겠다”라며, “향후 다른 시도를 선도하도록 내실 있게 서울형 미세먼지 안심구역을 관리하겠다”라고 말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관리가 대표적인 국민 체감형 미세먼지 대책사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별도 예산확보 등 사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