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직장인 10명 중 8명, “주52시간 근무제 찬성”
중소기업 직장인 10명 중 8명, “주52시간 근무제 찬성”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1.0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직 중인 직장이 주52시간제 준수할 것으로 예상하는 비율은 56.4%
직장가의 직장인들 (사진=중앙뉴스 DB)
직장가의 직장인들 (사진=중앙뉴스 DB)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올해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에도 주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다. 다만 1년의 유예 기간이 부여돼 실질적 제도 정착은 내년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중소기업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주52시간 근무제에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종업원 300인 미만 기업에 종사 중인 직장인 1180명을 대상으로 ‘주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에 대한 입장’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76.3%)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주52시간 근무제 확대 시행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단연 ‘정시 퇴근 문화가 정착될 수 있어서’(62.9%,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취미생활 및 자기계발을 할 수 있어서’(46%), ‘충분한 휴식으로 건강이 좋아질 것 같아서’(41.3%),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36.7%), ‘업무 집중도 및 효율이 높아질 것 같아서’(33.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들(280명)은 그 이유로 ‘임금이 줄어들 것 같아서’(50.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계속해서 ‘편법적인 방법을 적용, 어차피 제대로 시행이 안될 것 같아서’(40.7%), ‘근무 강도가 강해질 것 같아서’(25.7%), ‘집으로 일을 가져가서 해야 할 것 같아서’(20.4%), ‘질 나쁜 일자리만 늘어날 것 같아서’(17.9%) 등을 들어, 임금 이슈 외에도 실질적인 근무시간이 줄어드는 데 대한 의문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현재 재직 중인 직장에서 올해부터 주52시간 근무제를 준수할 것으로 생각하는 비율은 56.4%였다.

제도를 준수할 것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법령으로 시행되는 것이어서’(53.2%, 복수응답)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이어 ‘회사 문화가 제도를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어서’(26%), ‘사회적으로 워라밸을 중시하는 분위기여서’(22.2%), ‘관련 제도 도입, 경영 상 변화 등 준비가 돼 있어서’(21.9%) 등이었다.

반면, 올해에도 주52시간 근무제를 준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직장인들(514명)은 그 이유로 ‘기업 문화, 경영진 마인드가 초과근무를 권장해서’(39.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인사, 경영 상 제도가 준비되지 않아서’(34.8%), ‘유예기간이 주어져서’(33.1%), ‘재정 상황 등 추가 채용에 여력이 없어서’(32.5%) 등을 들었다.

이들 중 59.1%는 앞으로 평균 13개월 후면 현재 직장에서도 주52시간 근무제가 정착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었으나, 40.9%는 ‘앞으로도 정착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